올봄 전세자금 마련법은
올봄 전세자금 마련법은
  • 김광석 / 스피드뱅크 실장
  • 승인 2007.03.09 11:30
  • 수정 2007-03-09 1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도권 전셋값 인상때 전세금 대출 활용 테크

# 최근 수도권 전세시장 분위기는

서울 강북과 서남부, 신도시 일대의 중소형 아파트를 중심으로 전세 문의가 크게 증가하고 있는 모습이다. 부동산 전문가들은 9월 청약가점제, 민간택지 원가연동제 시행에 따른 파급효과로 분석하고 있다.

제도가 시행되면 새로 공급되는 30평형대 이하 아파트 분양가가 기존보다 10~20%가량 크게 낮아질 것으로 예상하고 내집 마련을 미루는 경우가 많아지고 있다. 때문에 전세수요가 늘고 전셋값 상승폭은 갈수록 커지고 있다.

반면 매매가는 안정세를 이어가고 있다. 이런 현상은 지난해 집값이 급등했던 수도권 전역으로 확산될 가능성이 크다.

전세가격 오름폭이 커지면서 서울 강북지역, 신도시 20평형대 전셋값이 아파트도 1억원을 웃돌고 있다. 서울 강남권, 도심권 웬만한 곳은 1억5000만~2억원대의 자금이 있어야 아파트 전셋집을 구할 수 있다. 강남권 새 아파트는 3억원을 넘는 경우도 있다.

# 싼 아파트 전셋집 고르는 팁

전세가격은 일반적으로 해당지역 아파트 입주물량에 가장 많은 영향을 받는다. 한꺼번에 수천가구가 입주하는 지역의 경우 전셋값이 일시적으로 수천만원 하락했다가 2~3개월 후에 가격이 회복되곤 한다. 전세가격이 하락하는 시기에 맞춰 전셋집을 구하는 게 유리하다. 따라서 지역별, 시기별 입주물량을 셈해보는 게 좋다.

또 입주 2년이 되는 단지도 챙겨야 한다. 통상적으로 전세 계약기간이 2년 만기인 만큼 입주한 지 2년 된 아파트에서 전세매물이 한꺼번에 나올 수 있다. 2년이 막 지난 아파트는 외관과 내장재가 크게 변하지 않아 주거환경도 쾌적한 편이다.

수도권에서 교육여건이나 편의시설이 좋은 역세권 아파트를 찾는다면 지하철 1호선과 4호선 라인에 놓여 있는 비강남권 아파트나 경기지역 전셋집에 관심을 가져볼 만하다. 대체로 가격이 저렴하고 완공된 지 오래 되지 않아 주거 여건이 쾌적한 편이다.

# 그래도 전세금이 모자란다면

전세자금대출을 받으면 된다. 연봉 3000만원 이하인 무주택 세대주는 국민주택기금의 ‘근로자·서민 전세자금대출’을 이용하는 게 유리하다. 금리는 한국주택금융공사의 신용보증서를 담보로 제공하면 연 4.5%이며, 임대인의 전세금 반환 확약서를 받아올 경우엔 연 5.5% 등으로 다른 대출에 비해 굉장히 낮은 수준이다. 대출한도 금액은 전세자금의 70% 이내에서 최고 6000만원까지다. 3자녀 이상 가정은 최고 8000만원까지 대출이 가능하다. 대출 대상 주택은 국민주택 규모(전용면적 25.7평) 이하 주택만 가능하며 오피스텔 등은 제외된다.

영세민 전세자금 대출은 금리가 연 2.0%이며, 임대인의 전세금 반환 확약서로 대출받으면 연 3.0% 수준으로 가장 낮다. 그러나 저소득 영세민임을 입증할 수 있도록 해당 지방자치단체의 융자추천서를 받아야만 대출이 가능해 자격조건이 까다롭다. 근로자·서민 전세자금과 영세민 전세자금은 국민은행과 우리은행, 농협중앙회 등 3곳에서만 취급한다.

연봉이 3000만원을 넘을 경우엔 금융기관의 일반 전세자금 대출상품을 이용해야 한다. 대부분의 은행들은 전세보증금의 70~80%까지 대출해 준다. 대출기간은 은행별로 다르지만 대략 6~8년이다. 현재 고정금리는 연 8% 정도지만 변동금리는 연 7% 안팎이다.

한편, 저축은행은 대출 가능 금액은 크지만 금리가 높다. 연 10~19% 정도. 거의 사채 수준으로 권하기 힘들다.

 

전세자금대출 상품 비교what is the generic for bystolic bystolic coupon 2013 bystolic coupon 2013
전세자금대출 상품 비교
what is the generic for bystolic bystolic coupon 2013 bystolic coupon 2013

cialis coupon free cialis trial coupon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