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행자 안동예절학교청소년수련원 원장
김행자 안동예절학교청소년수련원 원장
  • 권은주 경북지사장 (경북 안동) ejskwon@hanmail.net
  • 승인 2006.09.22 11:45
  • 수정 2006-09-22 11: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 잊혀져가는 예절 ‘전도사’ “전통은 계속되어야 하죠”

- 안동예절학교를 운영하게 된 계기는 무엇인가.

“운현궁예절학교장 시절 퇴계 선생의 정신적·인간적 숨결이 살아 숨 쉬는 한국 정신문화의 본향인 안동에 예절교육을 체계적으로 가르치고 실습할 수 있는 기관이 있었으면 했다. 아이들이 우리의 옳은 전통을 계승하고 그 전통을 바탕으로 새롭게 바꾸면서 지속가능한 미래를 열어 갈 수 있는 매개체 역할을 하고 싶었다.”



- 교육 내용 중 안동예절학교만의 특징이 있다면.

“안동선비정신을 체험할 수 있도록 400명의 아이들로 구성된 ‘어린이선비단’과 ‘한문서당’을 들 수 있다. 사자소학이나 성학십도, 명심보감 등을 교재로 쓰며 의미를 가지고 뜻을 새기게 하여 효와 충, 우애, 신의, 오륜 등을 배우게 한다. 가장 기본적 예절교육인 배례법(인사법), 언어예절, 신발 놓는 법 등을 비롯해 다도예절을 가르치고, 그 밖에 전통놀이와 우리 가락 배우기, 한지공예, 천연염색 등의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 안동예절학교를 통해 지역사회에 기여하고 싶은 바는.

“안동은 유교문화가 깊숙이 자리 잡고 있는 정신문화의 고장이다. 안동의 정신문화를 이어가고자 우리 학교에서도 유교문화와 연관되는 예절교육과 주자가례(관혼상제) 등에 관한 교육에 집중한다. 이러한 교육을 통해 서로를 배려하고 존중할 줄 아는 시민을 양성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 원장님만의 ‘리더십’을 소개해 달라.

“‘보는 것만큼 느끼고 느낀 것만큼 보인다’라는 말을 명심하며 행동하려 한다. 언제나 상대방이 누구든 배우는 자세로 그들을 대하고, 스스로가 겸손하고자 노력하는 편이다. 내가 먼저 마음으로 다가가고, 마음을 함께 할 수 있는 사람이 되고자 할 뿐이다.”



- 전통문화를 알리는 데 있어 많은 활동들을 해왔는데 그 중 가장 기억에 남는 활동은.

“영국 엘리자베스 여왕이 그의 73세 생일날 하회마을을 방문했다. 접빈객에 대한 예우를 다하기 위해 임금 생일상과 같게 43가지 음식을 만들어 생일상을 차려 드렸던 것이 기억난다. 또한 조선시대 궁중진찬연(환갑과 진갑 때 차렸던 상) 음식 재현과 한일슈퍼엑스포에 세 차례 초청받아 220평에 전통관례, 계례, 혼례, 제례, 다례를 시연한 것 등을 들 수 있다.”



- 현대사회에서 ‘예절’의 의미는 무엇이라고 생각하는지.  

“상대방의 인격을 존중하는 마음, 남을 배려할 줄 아는 마음, 남의 말을 잘 들을 줄 아는 마음, 나보다 우리라는 생각을 가져 더불어 살아갈 수 있는 마음이라고 생각한다.”



- 친정어머니의 영향을 많이 받은 것으로 안다. 딸에게는 어떤 엄마인가.

“내 힘의 원천은 친정어머니(조옥화·경북무형문화재12호 ‘민속주안동소주’, 전통식품명인 20호)이다. 1940년대 말부터 지금까지 여성단체 활동을 하고 계신 어머니는 안동에서 여성계몽가로, 민간 최초 여성회관 건립을 주도한 여성운동가이기도 하다. 결혼과 함께 초등학교 교사직을 그만두고 가사와 두 아이 양육에만 전념하고 있던 나에게 ‘너는 도대체 뭐하느냐’며 독려하셨다. 30대 후반, 어머니와 함께 궁중음식연구원과 예지원 등에서 궁중음식과 전통예절, 전통문화를 체계적으로 배우기 시작했다. 그 후 심도 있는 유교문화를 공부하기 위해 성균관 여성유도회에 들어간 후 오늘에 이르렀다. 내가 어머니에게 받은 영향이 어디 가겠나.(웃음) 딸도 역시 나의 뒤를 잇고자 성균관대 예절다도학과 석사과정을 수료하고 계속 공부 중에 있다.”



- 앞으로의 계획은.

“입소생들에 대한 단계별 교육시스템 개발에 중점을 두고 있고 여성대상 프로그램(예학원)과 한문교실을 상설 운영하려 한다. 폐교를 매입, 수리해 사용하고 있는 시설이 낙후돼 리모델링을 계획하고 있다. 개인적인 희망은 전통문화에 대한 연구를 통해 이론과 실습 등 전례연구에 집중해 통일된 예법을 전수하고자 한다. 가가예문이 가문마다 집집마다 다르기 때문에 이 예법이 옳고 이 예법은 틀리다 할 수 없지만 일관된 예의범절을 아이들에게 가르치고 싶은 것이 나의 꿈이다.”





■ 김행자 원장은 

▲64년 안동초급대학 가정관리학과 졸업 ▲64~69년 안동군 군위남부·안동군 임하면 임하초등학교 근무 ▲87년 경상북도 무형문화재 제12호 안동소주 전수자 ▲88년 조선왕조 궁중음식 전수자 정규과정 수료 ▲89년 성균관 여성유도회 여성예학 연구원 제1기 수료 ▲94년 성균관대학교 유학대학원 유림지도자 과정 수료 ▲98년 운현궁 예절학교 교장 ▲2001년 자랑스런 안동인상 ▲2001년 성균관 여성유도회중앙회 회장 취임 ▲98년~현재 안동송죽어린이집 원장 ▲2000년~현재 안동예절학교청소년수련원 원장

abortion pill abortion pill abortion pill
gabapentin generic for what gabapentin generic for what gabapentin generic for what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인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 50 (3가 222번지) 골든브릿지빌딩 1층, 9층
  • 대표전화 : 02-318-93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준철
  • 제호 : (주)여성신문사
  • 사업자등록번호 : 214-81-03304
  • 대표이사 : 김효선
  • 발행·편집인 : 김효선
  • 여성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여성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dmin@women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