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강 야경속 ‘낭만축제’
한강 야경속 ‘낭만축제’
  • 박윤수 기자 birdy@
  • 승인 2006.08.18 11:57
  • 수정 2006-08-18 11: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06 한강 문학나눔 큰잔치-노래하라 사랑아’
한강에서 시와 음악, 공연과 전시가 함께 열리는 낭만적인 축제가 벌어진다. 24일부터 3일간 매일 오후 6시부터 원효대교 아래 한강 둔치와 한강유람선에서 ‘2006 한강 문학나눔 큰잔치-노래하라 사랑아’가 열린다. 한국문화예술위원회(위원장 김병익)가 로또복권 수익금을 지원받아 주최하고 문학나눔사업추진위원회(위원장 도정일)가 주관하는 이번 행사는 ‘햄릿’ 시리즈로 유명한 연극연출가 김아라씨가 총연출을 맡아 주제공연 ‘강에게’, 시낭송 즉흥 퍼포먼스, 문학라디오 ‘문장의 소리’ 공개방송 등 문학과 한강을 주제로 한 다양한 내용으로 펼쳐진다. 원효대교 아래 교각과 교각을 이용한 특별무대가 설치된 것이 특징이다.

‘복합장르음악극’을 표방하는 ‘강에게’는 사랑을 표현하는 시 30여 편을 엮은 공연. 배우 남명렬·전진기, 마임이스트 최희, 무용가 박호빈, 작곡가 박영란씨 등 다양한 장르의 예술가들과 젊은 시인 조연호, 김이듬, 강성은씨 등 20여 명이 참여한다. 유람선 문학나눔콘서트는 유람선을 타고 가면서 문학과 음악, 연극이 만나는 자리. 황신혜 밴드와 시인 신현림, 정희성, 황학주씨 등이 함께 한다.

원효대교 아래에는 우수문학도서를 전시하고 사람들이 자유롭게 볼 수 있도록 한 북카페도 꾸며진다. 문의 02-760-4690, www.for-munhak.or.kr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