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로스 뜨고 탑라이스는 지고 왜?
칼로스 뜨고 탑라이스는 지고 왜?
  • 김미량 기자 kmryang@
  • 승인 2006.08.11 15:07
  • 수정 2006-08-11 15: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쌀브랜드 1800개 이상이 브랜드 부각 못시켜 구매까지 연결 안돼
밥맛 큰 차이 없는 수입산 맞서 고부가가치·대표 브랜드 쌀 개발 시급
지난 4월 시판되기 시작한 미국과 중국의 밥상용 수입 쌀은 이미 판매가 완료된 반면, 한국 브랜드 쌀의 자존심으로 주목받은 탑라이스(Top Rice)는 재고를 우려하는 상황에 처해 있어 국내 브랜드 쌀에 대한 새로운 마케팅 전략의 필요성이 대두되고 있다.

지난 상반기 수입된 밥상용 쌀은 미국의 칼로스 5500톤(t), 중국의 칠하원 1만2760t, 그리고 태국 쌀 3293t으로 총 2만1564t이며, 이중 칼로스와 칠화원은 벌써 동이 났다. 수입 초기 초라한 판매 상황과는 완전히 달라진 양상이다.

반면 지난해 11월 농촌진흥청이 선보인 명품 쌀 ‘탑라이스’는 지역별로 차이는 있지만 현재 평균 60% 정도의 판매량을 기록하고 있어 10월 햅쌀 출시 전까지 판매하지 못할 경우 재고로 남게 된다.

이에 농진청은 “정부가 생산하는 쌀이다 보니 타 브랜드 쌀과 달리 홍보에 어려움이 많다”며 “탑라이스는 처음부터 매출보다 국산 쌀의 전체적인 수준을 끌어올리기 위한 개발 품목”이라고 강조하고 있다.

그러나 탑라이스의 부진을 바라보는 농가 및 판매상의 마음은 무겁기만 하다. 정부 말대로 국산 브랜드 쌀의 이미지 제고를 위한 제품이 그 역할을 제대로 하지 못하고 있기 때문이다. 여기에는 국내 브랜드 쌀이 난립하는 상황도 한몫 하고 있다.

현재 국내 쌀 브랜드는 1873개, 이 중 농산물품질관리원에서 인증 받은 브랜드는 243개로 소수에 불과하다. 한 지역에서도 여러 개의 브랜드가 출시되다 보니 일반 소비자들은 국내 ‘브랜드 쌀’에 대한 인지도가 매우 낮은 수준이다. 농촌경제연구원 조사 결과 쌀 구매 시 브랜드를 선택한다는 소비자는 7.4%에 불과했다.

브랜드 쌀을 가공·판매하는 ㈜라이스텍 윤명희 대표는 “각 지자체에서 내놓는 쌀의 품질은 어느 정도 평준화된 상황에서 가격은 중요한 선택 기준이 되었다”며 “가공 등 기술이 첨부된 고부가가치 쌀과 이를 대표할 브랜드가 개발되지 않고서는 수입 쌀에 계속 밀리게 될 것”이라고 우려했다. 특히 30대 젊은 소비자들을 중심으로 친환경·기능쌀 판매는 늘고 있는 상황이다. 실제로 농협 하나로마트 양재점은 “이천, 철원 등 전통적 쌀 명산지 제품에 대한 선호도는 낮아지는 대신 가격 대비 품질을 따지는 소비자가 늘고 있다”고 설명했다. 현재 쌀 가격은 40㎏ 기준으로 중국산 5만 원, 칼로스 5만5000원, 국산 7만9500원 수준이며, 탑라이스는 5㎏ 기준 2만3000원으로 타 국산 브랜드 대비 두 배의 가격이다.

농진청은 9월 중 생산단체 중심으로 ‘한국탑라이스협회’를 설립해 적극적인 제품 홍보에 나서는 한편 ‘고품질 브랜드 쌀 육성대책’을 통해 2010년까지 쌀 브랜드를 100개 안팎으로 줄여나갈 방침이다.

한편,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은 지난 4일 밥상용 수입 쌀이 시판된 이후 7월 말까지 전국적으로 수입 쌀 원산지 특별단속 결과 19건을 적발해 발표했다. 이중 중국 쌀 혼합 판매(10건)가 가장 많았으며, 원산지 허위표시(7건), 미국산 칼로스로 떡을 해서 국산으로 허위표시 한 사례 등으로 대책이 요구된다. 정부는 2008년부터 식당 메뉴판에 수입 쌀 밥 표시를 하는 ‘음식점 쌀 원산지 표시제’를 시행할 방침이다.

cialis coupon cialis coupon cialis coupon
gabapentin generic for what http://lensbyluca.com/generic/for/what gabapentin generic for what
cialis coupon free cialis trial coupon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