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성별 임금격차 26년째 부동의 1위… 여성, 31% 덜 받는다
한국, 성별 임금격차 26년째 부동의 1위… 여성, 31% 덜 받는다
  • 유영혁 기자
  • 승인 2022.12.05 09:19
  • 수정 2022-12-07 10: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OECD 39개 회원국 중 가장 커
직종·직무 내 남녀 임금격차 2위 
경제협력개발기구(OECD)가 분석한 회원국들의 최근 남녀 임금격차. 맨 오른쪽이 한국으로 격차가 가장 컸다. 맨 왼쪽은 불가리아. ⓒOECD 홈페이지
경제협력개발기구(OECD)가 분석한 회원국들의 최근 남녀 임금격차. 맨 오른쪽이 한국으로 격차가 가장 컸다. 맨 왼쪽은 불가리아. ⓒOECD 홈페이지

우리나라의 남녀 근로자 시간당 임금 격차가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39개 회원국 중 가장 큰 것으로 나타났다. 

OECD가 공개한 최근 '성별 간 임금격차'(Gender wage gap)에 따르면 지난해 기준 한국의 성별 임금격차는 31.1%로 가장 높았다. 여성이 남성의 68.9%가량을 받으며 일한 셈이다.

한국은 OECD에 가입한 1996년부터 26년째 성별 간 임금 격차에서 1위를 기록하고 있다. 1996년 이전까지 1위는 일본이었다.

우리나라에 이어 임금 격차가 큰 국가는 일본(22.1%), 미국(16.9%), 캐나다(16.7%), 영국(14.3%), 멕시코(12.5%) 등 이었다.

일본을 제외한 주요 7개국 국가들을 보면 미국은 16.9%로 6위, 캐나다 16.7%로 7위, 영국 14.3%로 10위, 독일 14.2%로 11위 등이었다. 프랑스(11.8%)와 이탈리아(7.6%)는 OECD 평균(12.0%)보다 임금 격차가 작은 것으로 나타났다.

OECD 38개 회원국과, 회원국 가입 논의 중인 아르헨티나·불가리아·루마니아·브라질·크로아티아 등 5개 후보국(페루 제외), 황금여권 블랙리스트에 오르면서 회원국 명단에서 빠진 몰타 등 44개국의 2017년~2021년 성별 간 임금격차 통계로 비교군을 확대해도 우리나라의 성별 간 임금격차는 가장 뚜렷했다. 

직무, 직종, 사업장이 같은 남녀의 임금 격차도 최상위권으로 조사됐다.

영국 과학저널 '네이처 인간행동'이 지난달 홈페이지에 공개한 보고서에 따르면 한국의 직무별 남녀 성별 임금 격차는 18.8%로 주요국 15개국 중 2위였다. 1위는 일본으로 남녀 격차가 25.7%로 나타났다.

한국과 일본은 같은 직종과 사업장 내 남녀임금 격차에서도 15개 주요국 중 상위권을 다퉜다. 직종별로는 한국 1위·일본 2위, 사업장 내에서는 일본 1위·한국 2위였다.

다만 이 비교 수치는 네이처 인간행동이 각국에서 입수한 최신 자료에 기반한 것으로 국가별로 비교 시점이 다르다. 한국은 2012년, 일본 2013년, 체코 2019년, 스웨덴 2018년을 기준으로 하고 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