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3년, 여성에게 더 가혹했다… 여성 실업·우울증 더 많아
코로나 3년, 여성에게 더 가혹했다… 여성 실업·우울증 더 많아
  • 김민주 기자
  • 승인 2022.11.30 10:46
  • 수정 2022-11-30 13: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가 감염병 위기대응 자문위원회
‘감염병 위기대응을 위한 사회경제 지표 구축 및 활용방안’ 발표
ⓒShutterstock
ⓒShutterstock

코로나19 유행 기간 동안 여성이 실업과 우울증에 더욱 취약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국가 감염병 위기대응 자문위원회(위원장 정기석, 이하 자문위)에서는 11월 28일 감염병 위기대응을 위한 사회경제 지표 구축 및 활용방안을 발표하며 이같이 밝혔다.

자문위가 성별에 따른 월별 실업급여 수급자수 변동 추이를 분석해본 결과 코로나19 유행 이전 대비, ‘20~22년에 여성이 남성보다 상회하는 경향이 뚜렷해졌다. ⓒ국가 감염병 위기대응 자문위원회
자문위가 성별에 따른 월별 실업급여 수급자수 변동 추이를 분석해본 결과 코로나19 유행 이전 대비, ‘20~22년에 여성이 남성보다 상회하는 경향이 뚜렷해졌다. ⓒ국가 감염병 위기대응 자문위원회

자문위가 성별에 따른 월별 실업급여 수급자수 변동 추이를 분석해본 결과 코로나19 유행 이전 대비, ‘20~22년에 여성이 남성보다 상회하는 경향이 뚜렷해졌다. 자문위는 코로나19로 인해 비대면 수업 등의 확산으로 자녀 돌봄의 필요성이 늘면서 여성의 경제활동이 줄어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자문위는 2020년에는 간헐적으로 우울증 환자 내원일수 증가가 관측되며, 2021년 3월부터 현저히 증가한다고 밝혔다. ⓒ국가 감염병 위기대응 자문위원회
자문위는 2020년에는 간헐적으로 우울증 환자 내원일수 증가가 관측되며, 2021년 3월부터 현저히 증가한다고 밝혔다. ⓒ국가 감염병 위기대응 자문위원회

사회고립 지표는 성별에 따른 월별 우울증 환자 내원일수 추이를 분석했다. 자문위는 2020년에는 간헐적으로 우울증 환자 내원일수 증가가 관측되며, 2021년 3월부터 현저히 증가한다고 밝혔다. 남성과 여성의 추이는 비슷하지만 내원일수의 증가 폭은 여성에서 더 크게 관측됐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