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만배 구속기간 만료 석방..."언론 인터뷰 안한다" 
김만배 구속기간 만료 석방..."언론 인터뷰 안한다" 
  • 유영혁 기자
  • 승인 2022.11.24 09:01
  • 수정 2022-11-24 14: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화천대유 자산관리 대주주 김만배 씨가 24일 자정 경기 의왕시 서울구치소에서 구속 기간 만료로 석방돼 구치소를 나서고 있다. ⓒ뉴시스·여성신문
화천대유 자산관리 대주주 김만배 씨가 24일 자정 경기 의왕시 서울구치소에서 구속 기간 만료로 석방돼 구치소를 나서고 있다. ⓒ뉴시스·여성신문

대장동 개발 사업의 핵심 인물로 재판을 받고 있는 화천대유자산관리 대주주 김만배 씨가 24일 구속기간 만료로 석방됐다.

김씨는 이날 경기 의왕시 서울구치소를 나서며 "소란을 일으켜 여러모로 송구스럽다"며 "법률적 판단을 떠나 죄송하다는 말씀 드린다. 향후 재판에 성실히 임하겠다"고 짧은 입장을 전한 뒤 구치소 앞을 떠났다.

김 씨 측은 전날 언론에 보낸 입장문에서 “어떤 언론과도 인터뷰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검찰은 지난 10일 김 씨의 구속기간 만료를 앞두고 법원에 김 씨의 추가 구속이 필요하단 취지의 의견서를 냈지만 법원은 18일 “구속의 필요성이 적극적으로 소명됐다고 보기 어렵다”며 요청을 받아들이지 않았다. 

김씨는 1년여 만에 구치소에서 석방됐다.

김씨는 성남도시개발공사 지분에 따른 최소 651억원 상당의 택지개발 배당 이익과 상당한 시행이익을 화천대유가 부당하게 취득하게 해 공사에 손해를 끼친 혐의 등으로 재판에 넘겨졌다.

또 지난해 10월 14일 1차 구속영장이 기각돼 서울구치소에서 나오던 중 교도관에게 현금 165만원을 건네 청탁금지법 위반 혐의도 받고 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