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라·루나 사태' 권도형 오늘부터 여권 무효...불법 체류자 신분
'테라·루나 사태' 권도형 오늘부터 여권 무효...불법 체류자 신분
  • 유영혁 기자
  • 승인 2022.10.19 09:02
  • 수정 2022-10-19 09: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산 암호화폐 '테라·루나 폭락 사태'를 수사하고 있는 검찰이 20일 업비트와 빗썸 등 가상화폐 거래소 7곳을 비롯해 총 15곳에 대한 압수수색을 벌였다. 사진은 서울 강남구 업비트 본사.  ⓒ뉴시스·여성신문
국산 암호화폐 '테라·루나 폭락 사태'를 수사하고 있는 검찰이 20일 업비트와 빗썸 등 가상화폐 거래소 7곳을 비롯해 총 15곳에 대한 압수수색을 벌였다. 사진은 서울 강남구 업비트 본사. ⓒ뉴시스·여성신문

테라폼랩스 권도형 대표의 여권이 19일 무효화됐다. 해외에 머물고 있을 경우 불법체류자가 된다.

외교부는 지난 5일 권 대표의 여권반남명령서를 공시해 14일이 지난 이날부터 여권 효력이 상실됐다. 권씨가 머물고 있는 국가에서는 권씨를 추방할수 있다.

여권법 제 13조는 공시 이후 14일 이내에 외교부 또는 여권사무대행기관, 재외공관에 여권을 반납하지 않으면 여권효력이 상실되도록 규정하고 있다.

앞서 서울남부지검 금융증권범죄합수단(단장 단성한)은 지난달 15일 권 대표와 테라폼랩스 직원 한모씨 등 5명에 대한 여권 무효화 조치를 외교부에 요청했다.

국제형사경찰기구(인터폴)은 지난달 27일  권 대표에 대한 적색수배 명령을 내렸다.

검찰은 최근 권 대표의 자산 약 950억원을 동결하고 폭락 사태 배후로 지목되는 테라폼랩스 팀장에 대해서도 수사하고 있다.

검찰은 권 대표의 측근인 테라폼랩스 업무총괄팀장 유모씨에 대해 사기·배임, 자본시장법 위반 등의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으나 법원은 기각했다.

법원은 "루나 코인이 자본시장법상 투자계약증권인지 여부 등에 대해 법리상 다툼의 여지가 있어 보인다"고 밝혔다.

지난 5월 테라폼랩스가 발행한 암호화폐 루나와 테라(UST) 가격이 일주일새 급락하면서 시가총액 450억달러(57조375억원) 가량이 증발하고 국내에서만 투자자 20만여명이 피해를 봤다.

그동안 권 대표는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서만 자신의 입장을 밝혔을 뿐, 자신의 위치에 대해서는 알리지 않고 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