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포폴 상습투약' 연예기획사 대표 징역 3년... 법정구속
'프로포폴 상습투약' 연예기획사 대표 징역 3년... 법정구속
  • 유영혁 기자
  • 승인 2022.09.27 14:39
  • 수정 2022-09-27 14: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프로포폴 ⓒ뉴시스.여성신문
프로포폴 ⓒ뉴시스.여성신문

향정신성 수면마취제 프로포폴을 상습적으로 불법 투약한 연예기획사 대표가 1심에서 징역 3년을 선고받고 법정구속됐다.

서울중앙지법 형사9단독 채희인 판사는 27일 마약류관리에관한법률위반(향정)등의 혐의로 기소된 김모씨(47)에게 징역 3년을 선고하고 법정구속했다.

재판부는 "프로포폴은 불면증이나 불안장애, 피로 회복의 용도로 사용될 수 없다"며 "잘못된 용도로 투약하면 중독 증상을 유발하고 심하면 사망에 이르게 한다"고 밝혔다.

재판부는 "김씨는 수년에 걸쳐 반복적으로 미용 시술을 빙자해 프로포폴 투약했고 그 횟수가 250회에 이른다"며 "프로포폴 투약을 위해 지인의 인적사항 이용해 허위 기록부까지 만들었는데 납득하기 어려운 변명으로 일관하고 책임을 회피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김씨는 지난 2015~2018년 서울의 한 성형외과에서 치료 외 목적으로 프로포폴을 총 250차례 상습투약한 혐의를 받은 혐의로 기소됐다. 또 자신의 회사 직원과 그 가족 명의를 도용해 차명 진료기록부를 작성하게 한 혐의도 받았다.

김씨는 유명 연예인과 재벌가 인사에게 프로포폴을 불법 투약해 준 혐의로 기소된 병원장 김모씨가 운영하는 강남의 한 성형외과에서 프로포폴을 투약한 것으로 드러났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