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힘 윤리위 “계파갈등 조장 엄정 심의”... 이준석 “푸하하하”
국힘 윤리위 “계파갈등 조장 엄정 심의”... 이준석 “푸하하하”
  • 신준철 기자
  • 승인 2022.08.19 16:38
  • 수정 2022-08-19 16: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양희 국민의힘 중앙윤리위원장이 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이준석 대표의 '성상납 관련 증거인멸 교사' 의혹에 대한 징계 심의를 하기 위해 회의실로 들어서며 입장을 말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이양희 국민의힘 중앙윤리위원장이 지난 달 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이준석 대표의 '성상납 관련 증거인멸 교사' 의혹에 대한 징계 심의를 하기 위해 회의실로 들어서며 입장을 말하고 있다. ⓒ뉴시스·여성신문

국민의힘 중앙당 윤리위원회는 19일‘명예훼손·계파갈등 조장’에 대해 엄정 심의하겠다고 밝혔다.

윤리위원회는 이날 배포한 입장문 보도자료에서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당원 누구든 정치적 입장을 밝히는 데 있어 당의 위신 훼손·타인 모욕 및 명예훼손·계파 갈등 조장 등 당원으로서 품위유지를 위반하고 반복하면 예외없이 그 어느 때보다도 엄정하게 관련 사안을 심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윤리위가 입장문을 발표한 배경에 대해서는 비대위 전환 이후 이준석 전 대표가 언론 인터뷰와 개인 SNS 계정 등을 통해 연일 윤 대통령과 ‘윤핵관’ 인사들을 비판하고 있는 것에 대한 경고성 메시지로 풀이된다.   

윤리위는 “국민의힘이 당내 갈등과 혼란을 해소하고 국민적 신뢰를 회복하고자 하는 정치적 자정 능력에 대한 국민과 당원의 기대마저 무너지고 있다는 것은 더욱 심각한 문제”라고 밝혔다.

이어 “국민의힘이 국민과 당원의 신뢰를 회복하는 첩경은 현재의 정치적 위기에 대해 누구의 책임을 묻기 이전에 위기 극복을 위해 끊임없이 성찰하는 집권여당의 정상적인 모습을 되찾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도 윤리위는 “특정인을 염두에 둔 입장문은 아니며, 최근 당 내홍에 대한 경고의 의미”라고 설명했다. 

이 전 대표는 윤리위의 이날 입장문과 관련해 묻는 언론의 질문에 “내 워딩은 ‘푸하하하’”라고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