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민, 윤 대통령 향해 “국민지지 낮은 가장 큰 이유는 본인”
유승민, 윤 대통령 향해 “국민지지 낮은 가장 큰 이유는 본인”
  • 신준철 기자
  • 승인 2022.08.17 21:00
  • 수정 2022-08-17 2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1 지방선거 경기도지사 출마 선언을 한 유승민 전 의원이 5일 경기도 수원시 국민의힘 경기도당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여성신문
유승민 국민의힘 전 의원ⓒ뉴시스·여성신문

유승민 국민의힘 전 의원은 취임 100일을 맞은 윤석열 대통령을 향해 “이 정권에 대한 국민의 지지가 낮은 가장 큰 이유는 대통령 본인에게 있다”고 밝혔다.

유 전 의원은 17일 본인의 SNS 계정을 통해 “대통령은 오늘 회견에서 ‘국민의 뜻을 살피고, 분골쇄신하겠다’고 했다. 이 약속 그대로 해주시길 바란다”며 이같이 말했다.

유 전 의원은 “대통령이 현 상황을 정말 심각하게 생각하고 모든 걸 바꿀 각오가 되어 있는지, 오늘 기자회견으로는 도무지 알 수가 없다”며 “대통령의 생각, 말, 태도가 문제다. 대통령 본인이 바뀌지 않으면 백약이 무효인 상황"이라고 비판했다.

유 전 의원은 고 이건희 전 삼성그룹 회장이 1993년에 '마누라와 자식 빼고 다 바꾸라'고 했던 말을 예로 들며 "그만큼 철저히 바꿔야 한다는 말"이라며 "국민의 뜻을 살펴 '뼈가 가루가 되고 몸이 부서질' 각오를 정말 했다면 바꾸지 못할 게 없다"고 적었다.

이어 "주변의 무능하고 아부만 하는 인사들부터 과감하게 바꾸십시오. 영혼 없는 관료, 캠프 출신 교수들로는 나라가 잘될 수 없다"며 "검사들이 제일 유능하다는 잘못된 생각부터 버리고 천하의 인재를 찾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악마의 대변인(devil's advocate)' 역할을 할 사람을 가까이 두십시오"라며 "특별감찰관을 임명해서 친인척과 대통령실 사람들의 부정을 막아야 한다"고 조언했다.

유 전 의원은 "대통령과 여당의 관계도 혁신해야 한다"면서 "여당은 잘못된 국정의 거수기가 아니라 국정의 공동책임을 져야 한다. 그러려면 견제와 협력의 당정관계로 당도, 대통령도 바뀌어야 한다"고 전했다.

이어 "돌이켜 보면 인수위부터 첫 단추를 잘못 끼웠다"면서 "경제도, 안보도 '퍼펙트 스톰'이 몰려오는데 인수위는 이러한 상황 인식도, 새로운 국정철학도 없이 관료들이 적당히 써주는 것을 한가하게 짜깁기나 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100일이 지났고 1725일이 남았다. 지금부터 시작이라 생각하고 백지에서 새로 시작하기 바란다"며 "경제와 안보를 튼튼히 하고 미래를 준비하는 개혁을 해나간다면 국민은 다시 지지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