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당권 도전하나 “지금부터 고민… 언제나 몸 풀려있다”
나경원 당권 도전하나 “지금부터 고민… 언제나 몸 풀려있다”
  • 진혜민 기자
  • 승인 2022.08.10 10:43
  • 수정 2022-08-10 10: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경원 전 국민의힘 의원 ⓒ홍수형 기자
나경원 전 국민의힘 의원 ⓒ홍수형 기자

나경원 전 국민의힘 의원은 10일 차기 당권 도전에 대해 “지금까지는 적극적으로 고민하지 않았다. 그런데 지금부터는 고민하려고 한다”고 밝혔다.

나 전 의원은 이날 오전 YTN라디오 ‘뉴스킹 박지훈입니다’ 인터뷰에서 ‘이준석 대표 선출 때 2등으로 아쉽게 당권을 놓쳤다. 이번에 도전하면 어떨 것 같나’라는 질문에 “저는 그 자리가 요구한다면, 그 자리에 제가 적합하다면 어떤 자리를 갈 때마다 그렇게 생각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나 전 의원은 당내에서 김기현·안철수 의원이 당권 도전에 나선 것에 대해선 “저도 다선 정치인이다. 그 사람의 정치 역사, 이력은 국민과 당원들이 더 잘 아신다”며 “정치인은 언제나 몸이 풀려있다”고 얘기했다.

'혁신형 관리 비대위'를 지향한 주호영 비대위원장에 대해선 “비대위원장이 해야 할 일은 다음 전당대회 준비다. 당내에서 원내 인물로 (비대위원장을) 하자고 했고, 주 위원장은 그간 국회부의장에 관심 있는 것으로 안다”며 “원내대표직을 수행할 때 포용적인 면이 있으셨다. 그래서 관리형 비대위원장으로서 직무를 잘 수행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전대 시기와 관련해선 “국정감사를 9월 말이나 10월 중순까지 할 것”이라며 “국감 기간을 피해 빨리하자는 게 몇몇 분들의 생각이시고, 주 위원장도 정기국회 이후에 하자고 얘기했지만, 그 중간에도 가능하다고 본다”고 말했다.

권성동 원내대표를 향해선 “당내에서 원내대표 재신임 이야기가 나오는 것 같다. 그런 절차를 한번 거치는 것은 나쁘지 않다고 생각한다”며 “원내대표직 수행 정당성을 가질 수 있고, 이 대표 문제를 해결하는 데 도움이 될 것 같다. 새롭게 원내대표를 뽑기보다는 원내대표 일을 힘 있게 할 수 있는 방법이 될 것”이라고 제안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