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크론 실적 경고 뉴욕증시 급락... 나스닥 1.19%↓
마이크론 실적 경고 뉴욕증시 급락... 나스닥 1.19%↓
  • 유영혁 기자
  • 승인 2022.08.10 09:00
  • 수정 2022-08-10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새 변이 바이러스 '오미크론'의 영향으로 뉴욕증시가 크게 내렸다. ⓒAP/뉴시스
 ⓒAP/뉴시스

미국의 대표적 메모리 반도체 업체 마이크론 테크놀로지가 최근 반도체 수요가 급감하고 있다며 실적을 경고하자 미국 반도체 주식이 크게 내리는 등 뉴욕증시가 하락했다.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9일(현지시각)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58.13포인트(0.18%) 떨어진 3만2774.41에 거래를 마쳤다. 

대형주 중심의 S&P500지수는 17.59포인트(0.42%) 낮아진 4122.47에 장을 마감했다.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지수는 150.53포인트(1.19%) 하락한 1만2493.93에 장을 마쳤다.

마이크론은 이날 실적 전망을 낮췄다. 마이크론은 “도전적 시장 환경으로 이번 분기와 다음 분기 매출이 지난 6월의 전망치(68억 달러~76억 달러) 하단 또는 그 이하로 떨어질 수 있다”고 밝혔다.

 마이크론의 주가는 전거래일보다 3.74% 떨어진 59.15달러를 기록했다. 반도체 주식 모임인 필라델피아 반도체 지수는 4.6% 급락했다.

블룸버그통신은 전세계 반도체 업체에 빨간불이 켜졌다고 보도했다.

마이크론은 매출과 이익이 순차적으로 감소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으며, 잉여 현금흐름도 감소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전날에는 미국의 대표적 반도체 업체인 엔비디아가 실적 경고를 해 주가가 6.3% 급락했었다.

블룸버그는 마이크론의 실적 경고는 전세계 반도체 수요가 붕괴하고 있다는 가장 최신 증거라고 전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