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구‧애인과 함께 살아요"... 비친족 가구원, 최초 100만명 돌파
"친구‧애인과 함께 살아요"... 비친족 가구원, 최초 100만명 돌파
  • 권묘정 기자
  • 승인 2022.08.01 12:57
  • 수정 2022-08-04 15: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통계청 국가통계포털 자료
남남으로 구성된 5인 이하 비친족 가구
47만 2660가구, 101만 51000명
ⓒpixabay,Michal Jarmoluk
ⓒpixabay,Michal Jarmoluk

가족이 아닌 친구나 연인끼리 거주하는 가구원이 지난해 처음으로 100만 명을 돌파했다.

1일 통계청 국가통계포털(KOSIS)에 따르면 지난해 전국 비(非)친족 가구는 1년 전보다 11.6% 증가한 47만2660가구였다. 통계 작성 이래 가장 많은 수치다.

비친족 가구란, 시설 등에 집단으로 거주하는 가구를 제외하고 일반 가구 가운데 친족이 아닌 남남으로 구성된 5인 이하 가구를 의미한다.

비친족 가구는 2016년(26만 9444가구)까지만 해도 20만 대에 그쳤으나 2017년 (30만 8659가구) 처음으로 30만 가구를 넘어선 이후 2020년 (42만 3459가구)에는 40만 가구를 돌파했고, 지난해 47만 가구까지 늘었다.

비친족 가구에 속한 가구원 수도 함께 늘어나고 있다. 지난해 비친족 가구원은 101만 5100명으로 사상 처음 100만 명을 돌파했다.

행정 구역별로 보면 비친족 가구의 78.5%(37만 1064가구)는 읍이나 면이 아닌 동에 거주했으며 지역별로는 경기도(12만 6003가구)에 비친족 가구가 가장 많았고 서울(9만 9555가구)이 그 뒤를 이었다.

통계청 관계자는 “최근 (생물학적) 가족과 살지 않는 다양한 형태의 가구들이 많이 늘어나는 추세”라고 분석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