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2분기 매출 77조원... 4분기 만에 신기록 행진 멈춰
삼성전자, 2분기 매출 77조원... 4분기 만에 신기록 행진 멈춰
  • 유영혁 기자
  • 승인 2022.07.28 10:33
  • 수정 2022-07-28 10: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시스·여성신문
ⓒ뉴시스·여성신문

삼성전자가 2분기에 매출 77조원으로 역대 두 번째 분기 매출을 이뤘으나 신기록 행진은 4분기만에 멈췄다.

삼성전자는 28일 올해 2분기 연결 기준 매출액이 77조2036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1.25% 늘었다고 공시했다. 전분기의 77조7800억원보다는 0.74% 줄었다.

지난해 3분기부터 이어오던 분기 매출 최고액 기록은 4분기 만에 멈췄다.

영업이익은 14조971억원으로 지난해 2분기보다 12.18% 증가했다. 전분기보다는 0.17% 줄었다.

삼성전자는 “반도체부문(DS) 부문은 견조한 서버 수요에 적극 대응하고 시스템 반도체 공급을 확대해 지난 분기에 이어 최대 분기 매출을 경신하며 성장을 견인했다”고 밝혔다.

“세트(완성품) 부문도 양호한 프리미엄 스마트폰 판매와 에어컨 등 계절 가전 판매 호조로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큰 폭으로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영업이익의 경우 원달러 환율 상승 등으로 반도체 등에서 호조를 보여 전분기보다 1조3000억원 수준 늘었다.

반도체부문 부문의 2분기 매출은 28조5000억원, 영업이익은 9조9800억원을 기록했다. 지난해 말부터 D램 등의 가격 하락세가 이어지면서 2분기 반도체 실적이 축소될 것이라는 우려가 있었지만, 예상보다 선전한 것으로 평가된다.

시스템반도체 역시 △시스템온칩(SoC) 대량판매 △디스플레이 구동칩(DDI) 판매 확대 등으로 역대 최고 분기 영업익에 기여했다. 

삼성디스플레이는 2분기 매출 7조7100억원, 영업이익 1조600억원을 기록했다. 중소형 패널은 스마트폰 비수기에도 불구하고 주요 고객 플래그십 모델 수요가 지속되며 2분기 기준 최대 분기 매출과 영업이익을 달성했다.

디지털 부문은 2분기 매출 44조4600억원, 영업이익 3조200억원을 기록했다. 모바일(MX)사업은 원가 상승과 부정적 환영향 등으로 전분기 대비 이익이 감소했으나, 부품 공급 상황이 개선되고 ‘갤럭시 S22’와 ‘갤럭시 탭 S8’ 시리즈 등 프리미엄 신모델 판매가 늘어나며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이 증가했다.

생활가전은 원가 부담 상황이 지속되며 이익은 감소했으나, 전 세계 시장으로의 비스포크 가전 확산과 에어컨 성수기 진입으로 양호한 실적을 달성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