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덕수 총리, ‘사적 채용’ 논란에 “일반 경력직과 별정직 채용 다르다”
한덕수 총리, ‘사적 채용’ 논란에 “일반 경력직과 별정직 채용 다르다”
  • 신준철 기자
  • 승인 2022.07.25 19:27
  • 수정 2022-07-25 19: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덕수 국무총리가 25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정치·외교·통일·안보 분야 대정부질문에서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뉴시스·여성신문
한덕수 국무총리가 25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정치·외교·통일·안보 분야 대정부질문에서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뉴시스·여성신문

한덕수 국무총리는 대통령실 '사적 채용' 논란에 대해 "일반 경력직에 대한 채용과 별정직의 채용이 좀 다르다"고 밝혔다.

한 총리는 25일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대통령실의 사적 채용이 줄줄이 사탕이다. 민망해서 차마 보기 어려운 정도"라고 비판하자 이같이 말했다.

한 총리는 "별정직 공무원을 채용하는 데 있어서 비서관, 비서 등 보좌 업무를 수행하거나 특정한 업무를 수행하는 분들은 특수한 절차를 밟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것은 어느 정부도 청와대 인선 구성에 대해서는 추천받고 또 검증을 거쳐서 채용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박 의원이 '코바나컨텐츠는 아직 수사도 끝나지 않았는데 그 직원을 대통령실에 채용한다는 것은 코바나컨텐츠 수사하지 말라는 요구 아닌가'라고 추궁하자 한 총리는 "그렇게 보는 것은 조금 무리가 있지 않나 생각한다"고 밝혔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