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국 반대' 총경 이어 경감·경위 회의 예고
'경찰국 반대' 총경 이어 경감·경위 회의 예고
  • 유영혁 기자
  • 승인 2022.07.25 08:58
  • 수정 2022-07-25 15: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찰 직장협의회, 경찰국 입법반대 온라인 서명운동
23일 행정안전부 경찰국 신설에 반발, 충남 아산시 경찰인재개발원 최규식홀에서 열리는 ‘전국 경찰서장 회의’에 회의 제안자로 알려진 진 류삼영 울산중부경찰서장이 가장 먼저 회의장으로 입장하고 있다.  ⓒ뉴시스·여성신문
23일 행정안전부 경찰국 신설에 반발, 충남 아산시 경찰인재개발원 최규식홀에서 열리는 ‘전국 경찰서장 회의’에 회의 제안자로 알려진 진 류삼영 울산중부경찰서장이 가장 먼저 회의장으로 입장하고 있다. ⓒ뉴시스·여성신문

전국 경찰서장(총경) 회의를 주도한 류삼영 총경을 대기발령 하면서 경찰 내부 반발이 커지는 가운데 경감·경위 등 중간·초급 간부들도 경찰국의 정당성을 논의하기 위한 회의 개최를 예고했다.

경찰 직장협의회가 경찰국 입법서명 반대 온라인 서명운동을 벌이기로 하는 등 행정안전부 경찰국 신설을 둘러싼 반발이 확산되고 있다.

경찰대 14기인 서울 광진경찰서 김성종 경감은 24일 경찰 내부망을 통해 30일 오후 2시부터 6시까지 충남 아산 경찰인재개발원에서 경감, 경위 등을 대상으로 하는 전국현장팀장회의를 개최하겠다고 예고했다.

김 경감은 경찰국 신설에 반대하는 전국 경찰서장회의를 주도한 류 총경의 대기발령과 관련해 "자신을 버려가며 올바른 행동을 하는 훌륭한 지휘관들을 잃게 되면 우리는 앞으로 자신의 이익에 눈먼 충견 지휘관들 밑에서 정권의 하수인이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팀장회의에서는 경찰국 신설의 정당성, 회의 참석 총경에 대한 징계 및 감찰의 정당성에 대해 논의하기로 했다. 총경급 회의와 마찬가지로 온·오프라인 동시에 진행되며 동참 의사가 있는 미참석자들의 화환 기증도 받기로 했다.

김 경감은 "우리 지휘관에게 해를 가하기 위해서는 먼저 나를 베고 나서야 가능할 것"이라며 "대기발령, 감찰조사도 자청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류 총경은 경찰국 신설 대응 방안 등에 대해 논의하는 전국 경찰서장 회의를 주도했다가 당일 밤 울산경찰청 공공안전부 경무기획정보화장비과로 대기발령됐다. 

24일 전국 총경 190여명이 현장 및 영상으로 회의에 참석했으며, 참석자 포함 357명의 총격이 회의장소로 무궁화꽃을 보내왔다.

이 같은 조치에 경찰 내부 반발 기류가 높아지고 있다. 

경찰 직장협의회 회장단은 25일부터 29일까지 매일 오전 9시∼오후 6시 서울역에서 경찰국 신설에 반대하는 대국민 홍보전을 연다. 경찰국 신설에 반대하는 국회 입법 청원 온라인 서명 운동도 할 계획이다.

서대문구 미근동 경찰청 앞에서 류 총경의 대기발령을 비판하는 1인 시위도 열린다. 

국가공무원노조 경찰청지부와 한국노총 경찰청주무관노조도 25일부터 29일까지 주요 KTX 역사에서 대국민 홍보전을 열 계획이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