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월 제주는 예술의 섬...국내외 미술 거장들 온다
8월 제주는 예술의 섬...국내외 미술 거장들 온다
  • 이세아 기자
  • 승인 2022.07.14 18:11
  • 수정 2022-07-15 15: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6회 아트제주, 8월4일~7일
롯데호텔 제주서 개최
국내외 작가 작품 1300여 점 선보여
여성·장애·기후변화 등 다룬 작품 대거
제주 미술관·카페 연계 ‘아트제주위크’도
2022 아트제주 특별전 ‘SPOTLIGHT’에서 선보일 허문희 작가의 ‘숲과 아이와 새와 어린소가 그러하듯이’. 112cmx145.5cm, Acrylic on canvas, 2018 ⓒ아트제주 제공
2022 아트제주 특별전 ‘SPOTLIGHT’에서 선보일 허문희 작가의 ‘숲과 아이와 새와 어린소가 그러하듯이’. 112cmx145.5cm, Acrylic on canvas, 2018 ⓒ아트제주 제공

제주 대표 아트페어 ‘아트제주’가 8월 4일 VIP 프리뷰를 시작으로 7일까지 제주 서귀포 중문단지 롯데호텔제주 컨벤션홀에서 개최된다. 

올해 6회째로, ‘ART WILL MAKE US DREAM(예술은 우리를 꿈꾸게 할거야)’라는 슬로건 아래 여성, 흑인, 장애인, 1990년대생, 기후변화 등 다양성과 세계 이슈에 초점을 맞춘 작품을 대거 선보인다. 이건용, 이배, 김춘수 등 포스트 단색화 작가들, 베르나르 프리츠, 아야코 로카쿠, 마키 호소카와, 존 버거맨 등 해외 유명 작가를 포함해 미술시장에서 주목받는 작가들의 작품 1300여 점을 선보일 예정이다. 

가나아트, 갤러리 데이지, 브루지에-히가이 갤러리, 비트리 갤러리, 아트웍스파리서울, 갤러리 다온, 토포하우스 등 서울, 파리, 상해, 대구, 제주 지역에서 총 30개 갤러리가 참가한다. M컨템포러리, 갤러리 엘르, 칼리파 갤러리 등도 올해 처음 참가한다. 

이건용, Bodyscape76-1 ⓒ묵지아트
이건용, Bodyscape76-1 ⓒ묵지아트
아야코 로카쿠, untitled, acrylic on cardboard, 73.4x27.2cm, 2008 ⓒ나마갤러리
아야코 로카쿠, untitled, acrylic on cardboard, 73.4x27.2cm, 2008 ⓒ나마갤러리
2022 아트제주 특별전 ‘SPOTLIGHT’에서 선보일 해요 작가의 ‘IMG_250’, 2022 ⓒ아트제주 제공
2022 아트제주 특별전 ‘SPOTLIGHT’에서 선보일 해요 작가의 ‘IMG_250’, 2022 ⓒ아트제주 제공

제주 태생이거나 제주를 기반으로 활동하는 작가 특별전 ‘SPOTLIGHT’도 열린다. 고동우, 김승민, 이해강, 안소희, 박주애, 해요 작가 등 15명이 참여한다. 현대카드 프로젝트로 시작된 국제 레지던시 가파도 AiR의 올해 입주작가인 영국 출신 앤디 휴즈, 이탈리아 출신 아그네스 갈리오토, 김유선, 지니 서, 안정주&전소정 작가도 특별전으로 참여한다. 

아트페어 기간에는 제주 전역의 미술관, 박물관, 갤러리와 연계한 현대미술 축제 주간 ‘아트제주위크’도 열린다. 제주도립미술관, 제주현대미술관, 아라리오뮤지엄, 왈종미술관 등 16개 기관과 유명 카페가 방문객에게 입장권 연계 할인 혜택을 제공한다. 모바일 NFT 티켓도 도입할 예정이다. 

컬렉터 양성 프로그램 ‘아트제주 아카데미’도 7월 한 달간 열린다. 국내외 미술 시장 트렌드, 유명 도슨트 특강, 아트제주2022 주요 작품 소개 등으로 구성됐다. 아트제주 공식 웹사이트(www.artjejukorea.com)엔 출품작을 미리 볼 수 있는 ‘온라인 뷰잉룸’도 마련됐다. 참가 갤러리의 선별작 약 100점을 먼저 보고 구입 문의도 할 수 있다.   

VIP 프리뷰는 8월 4일 오전 11시부터 오후 3시까지다. 일반 관람객 입장은 4일 오후 3시부터 7일까지다. 입장료는 일반 1만원, 제주도민 8000원, 청소년·만 65세 이상·장애인·아트제주위크 참여기관 입장권 소지자 5000원, 미취학 아동은 무료다. 올해 행사는 제주특별자치도와 롯데호텔제주가 후원한다. 자세한 내용은 아트제주 공식 웹사이트와 인스타그램에서 확인할 수 있다. 

아트제주는 지난해 제5회 행사에서 관람객 7000여 명, 총 거래규모 25억원을 달성해 역대 최고 실적을 기록한 바 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