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중 외교장관, G20 장관회의에서 8개월 만에 양자 회담 
미중 외교장관, G20 장관회의에서 8개월 만에 양자 회담 
  • 유영혁 기자
  • 승인 2022.07.09 13:25
  • 수정 2022-07-09 13: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요20개국(G20) 정상회의 참석차 이탈리아 로마를 방문한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왼쪽)과 왕이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이 31일(현지시간) 로마에서 만나고 있다 ⓒ로마=AP/뉴시스
주요20개국(G20) 정상회의 참석차 이탈리아 로마를 방문한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왼쪽)과 왕이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이 31일(현지시간) 로마에서 만나고 있다 ⓒ로마=AP/뉴시스

미국과 중국의 외교장관이 8개월 만에 양자회담을 시작했다고 외신들이 보도했다.

9일 AFP통신에 따르면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과 왕이 중국 외교부장이 인도네시아 발리에서 열리는 주요20개국(G20) 외교장관 회의에서 만나 양자회담을 시작했다.

블링컨 장관은 모두 발언을 통해 "건설적인 대화를 희망한다"며 "양국의 관계처럼 복잡하고 중요한 관계에서 할 얘기가 많다"고 말했다.

왕 부장은 "양국이 정상적인 교류를 유지하는 것이 필요하다"며 "양국 관계가 올바른 길을 따라 전진할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미·중 외교 수장의 양자 회담은 지난해 10월 이후 8개월 만이다. 대니얼 크리튼 브링크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차관보는 이번 회담을 두고 "최우선순위는 중국과 개방된 소통선을 유지하고 외교를 강화한다는 약속을 강조하는 것"이라고 평가했다.

블링컨 장관은 이번 양자회담에서 우크라이나 전쟁에서 중국의 러시아에 대한 지원 문제를 제기할 것으로 보인다.

중국과 러시아의 밀착을 경계하고,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과 관련해 중국이 어떤 지원도 해서는 안 된다는 점을 재차 경고할 것으로 관측된다.

블링컨 장관은 또한 왕 부장과의 회담에서 기후 변화, 세계 보건 및 마약에 관해 미국과 중국 간의 지속적인 대화와 협력의 필요성을 강조할 것이라고 미국 관리들이 전했다.

미·중 외교장관 회담을 앞두고 중국은 러시아와 다시 결속을 다졌다.

왕 부장은 7일 발리에서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과 회동했다. 라브로프 장관은 이 자리에서 자국의 우크라이나 침공을 '특별 군사 작전'이라고 설명했다.

양국은 서방의 제재 대응에도 협력 기조를 확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러시아 외무부는 서방의 일방적인 제재는 용납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