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아파트 값 9주 연속 내려... 강남 16주 만에 하락 전환
전국 아파트 값 9주 연속 내려... 강남 16주 만에 하락 전환
  • 유영혁 기자
  • 승인 2022.07.07 14:49
  • 수정 2022-07-07 14: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북 하락폭 확대... 인천·경기 하락폭 축소
서울 마포구 ⓒ홍수형 기자
 ⓒ홍수형 기자

전국의 아파트 가격이 9주 연속 하락세를 기록했다. 서울 강남의 아파트값이 3월 이후 16주만에 내림세로 전환했으며 강남 3구 중 서초구만 상승세를 이어갔다.

7일 한국부동산원이 집계한 7월 첫째 주(4일 기준) 주간아파트 가격동향에 따르면 전국의  매매 가격은 0.03% 떨어져 9주 연속 하락했다. 2020년 들어 아파트값이 폭등한 이래 전국의 매매가는 상승·보합·하락을 반복해왔지만 9주 연속 하락한 것은 처음이다.

서울은 지난주와 같이 0.03% 내렸다. 상승세를 멈추고 보합상태를 이어오던 서울 강남은 0.01% 내려 16주만에 하락세로 전환됐다. 

송파구(-0.02%) 역시 하락세를 이어갔으며, 강서(-0.04%), 강동(-0.04%), 금천(-0.03%) 등 대다수 지역이 하락하면서 강남 전체의 하락세로 이어졌다. 다만 서초(0.02%)는 서초·방배동 주요 단지 위주로 상승했다. 

강북구(-0.08%), 노원구(-0.08%), 동대문구(-0.06%) 등 강북지역의 하락폭이 컸다.

한국부동산원은 “추가 금리인상 및 하반기 경기 침체 우려 등 다양한 하방압력과 매물 적체영향이 지속되면서 매수심리가 위축된 결과”라고 밝혔다.

인천은 0.07% 내려 지난주(-0.08%)보다 하락폭이 낮아졌으며 경기도(-0.05%→-0.04%)도 하락폭이 줄었다.

전국의 주간 아파트 전세가격은 0.02% 내려 지난주와 하락폭이 같았다.

수도권(-0.03%→-0.04%)과 서울(-0.01%→-0.02%)의 하락폭은 커졌다.

한국부동산원은 “높은 전세가에 대한 부담과 금리인상에 따른 월세 선호 현상이 지속되면서 신규 전세 수요가 감소한 영향”이라고 분석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