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옥렬 후보자, 과거 제자에 성희롱 “과오 인정, 다시 한번 사과”
송옥렬 후보자, 과거 제자에 성희롱 “과오 인정, 다시 한번 사과”
  • 김민주 기자
  • 승인 2022.07.04 17:16
  • 수정 2022-07-04 17:16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석열 대통령이 4일 공정거래위원장에 대한 인선을 발표했다. 사진은 송옥렬 서울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 (사진=대통령실 제공)
송옥렬 공정거래위원장 후보자 (사진=대통령실 제공)

윤석열 정부의 초대 공정거래위원장 지명자인 송옥렬 서울대학교 법학전문대학원 교수가 과거 여성 제자에게 성희롱 발언을 했다는 언론 보도 직후, “과오를 인정하고 다시 한번 깊이 사과한다”고 밝혔다. 

대통령실은 이날 오후 문자 공지를 통해 “검증 과정에서 이 사안과 관련해 발언 경위 및 구체적 내용 등을 확인했다”며 “당시 후보자는 참석자들에게 사과했고, 그것으로 일단락된 사안으로 학교의 별도 처분이 없었던 점 등을 고려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송 후보자는 지난 2014년 1학년 학생 100여명과 함께 한 식사 자리에서 만취한 채 “넌 외모가 중상, 넌 중하, 넌 상”이라는 식으로 외모 품평을 했다고 서울경제신문이 이날 보도했다. 다른 여학생에게는 자리에 있던 한 남학생을 가리켜 “너 얘한테 안기고 싶지 않느냐”며 “나는 안기고 싶은데”라고 발언했다고도 전해졌다.

당시 동석한 학생들은 송 후보자의 행태를 규탄하는 대자보를 준비하는 등 공식적으로 문제제기를 하려 했다. 하지만 송 후보자가 학생들에게 즉시 사과하고 당사자들이 이를 문제 삼지 않기로 합의하면서 더 큰 논란으로 번지지 않았다. 

이번 성희롱 의혹에 대해 대통령실은 “그게 확인이 된 것인가”라며 “어떤 일이 있었는지 조금 더 알아보겠다”고 언급했다. 

더불어민주당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보도 내용이 만약 사실이라면, 지하철 성추행이 짓궂은 사내아이들의 자유라는 내용의 시를 쓴 사람이 대통령실 살림을 맡고 있으니 이 정도 성희롱 발언은 공정거래위원장으로 아무 문제 아니라는 인식인지 황당하다”며 비판했다. 송옥렬 후보자는 “과오를 인정하며 다시 한번 사과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한편, 윤석열 대통령은 자신과 사법연수원 동기(23회)인 송 후보자를 이날 공정거래위원장에 임명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오현구 2022-07-04 19:54:24
중국 축구 국가대표팀을 볼 때마다 그런 생각을 한다. '인구가 14억인데 그 중에 축구 잘하는 11놈 뽑는 게 그렇게 힘이 드나.'하는 생각. 그런데 가끔 청와대 인선을 보면서도 비슷한 생각이 들 때가 있다. 공부 잘하고 일 잘하는 인간들이 그렇게나 넘쳐나는 나라에서, 술 멀리하고 성희롱 안 하는 인재 하나 찾는 게 그렇게나 어려운 일인가. 발언의 내용을 보아하니 '한국 아저씨'로는 수석 합격감이지만, '공정위원장 후보자'로는 택도 없는 탈락인 듯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