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제일제당, 국내 첫 생분해성 플라스틱 실증 성공
CJ제일제당, 국내 첫 생분해성 플라스틱 실증 성공
  • 권묘정 기자
  • 승인 2022.06.28 16:07
  • 수정 2022-06-28 16: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5년까지 생산 6만5000톤 규모로 확대 예정
ⓒCJ제일제당 제공
CJ제일제당이 국내 환경에서 처음으로 생분해성 플라스틱 실증에 성공해 한국건설생활환경시험연구원(KCL)의 시험서를 발급받았다. ⓒCJ제일제당

CJ제일제당이 국내 환경에서 처음으로 생분해성 플라스틱 실증에 성공해 한국건설생활환경시험연구원(KCL)의 시험서를 발급받았다.

산업통상자원부(산업부)는 토양‧해양 등에서의 생분해도 및 생태 독성 등의 평가를 위한 국내 환경에서의 실증 인프라 구축을 지원한 결과 CJ제일제당의 생분해성 플라스틱 소재(PHA)가 해당 인프라를 통해 우수한 결과를 보였다고 28일 밝혔다.

생분해성 플라스틱은 토양‧해양 등에서 특정기간에 90% 썩어 없어지도록 설계된 플라스틱이다. 산업부는 이번 사례로 연구개발 기간 단축, 인증 비용 절감 등 향후 생분해성 플라스틱 산업 생태계가 활성화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앞서 CJ제일제당은 100% 바이오매스 기반의 해양에서 생분해가 가능한 PHA의 대량생산을 시작한 바 있으며, 특히 고무와 성질이 유사해 상업성이 높은 비결정성 aPHA이 상용화를 세계에서 유일하게 성공했다.

CJ제일제당은 PHA의 생산을 2025년까지 6만5000톤(t) 규모로 확대한다. 국내 실증지원과 연계하여 기술 경쟁력을 확보할 예정이다.

이경호 소재부품장비협력관은 신산업분야의 제품 개발부터 실증 및 수출지원까지 “CJ 제일제당과의 전주기적 협력 사례가 민간이 끌고 정부가 미는 역동적 경제 모델의 대표적 사례”라고 밝히면서 기업 투자 촉진 및 생분해성 플라스틱 생태계 활성화를 위해 신속한 규제 개역과 애로 해소에 총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