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기재 양천구청장 당선인, 원희룡 장관 만나 양천 현안 논의
이기재 양천구청장 당선인, 원희룡 장관 만나 양천 현안 논의
  • 고은성 기자
  • 승인 2022.06.10 09:23
  • 수정 2022-06-10 09: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목동아파트 재건축 안전진단 완화,
공항소음피해 등 시급한 대책 요청
ⓒ양천구청
지난 8일 오후 원희룡 국토교통부장관을 만난 이기재 양천구청장 당선인 ⓒ양천구청

이기재 서울 양천구청장 당선인은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을 만나 목동아파트 재건축 안전진단 기준 완화와 공항소음피해 주민에 대한 실질적 지원 등 지역구 현안에 관한 면담을 진행했다고 9일 밝혔다.

이 당선인은 “목동아파트 재건축 안전진단 기준을 조속히 완화해야 한다”면서 “노후화된 아파트로 주민의 삶의 질이 떨어지고 있는 상황이다”고 설명했다.

또한 공항소음피해에 대해 “주민들의 고통이 심각하고 양천구가 최대 피해를 입고 있다”며 “현실에 맞는 피해 범위 확대와 피해 보상 내용이 강화되어야 한다”고 밝혔다.

양천구는 김포공항 인근 지역 가운데 전체 소음피해지역의 65%에 해당하는 최대 피해지역임에도, 현재 지원은 4개월간 월 전기료 5만 원씩 총 20만 원 지급 등 실질적인 피해지원이 미흡한 실정이다.

이와 관련, 이 당선인은 △공항소음피해지역 주민 재산세 감면 △공항소음피해지역 주민 ‘청력정밀검사’ 지원 △여름철 전기료 지원액 대폭 인상 △양천구 공항소음상설피해지원재단 설치 등을 통한 공항소음피해지역의 체계적인 대책 마련과 더불어, 장기적으로는 김포공항 이전 지속 추진을 핵심공약으로 발표했다.

이에 원 장관은 “양천구민이 겪는 피해와 고통을 잘 알고 있다”며 “안전진단 기준은 부동산 대책 로드맵이 확정 되는 대로 조속히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원 장관은 “공항소음피해도 담당 부서에 지시해 합리적인 대책을 마련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 당선인은 지난 2007년 원 장관이 양천갑 국회의원일 당시 원 의원의 보좌관으로 정치에 발을 들였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