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소득층 긴급생활지원금 최대 100만원 24일부터 지급
저소득층 긴급생활지원금 최대 100만원 24일부터 지급
  • 유영혁 기자
  • 승인 2022.06.09 10:01
  • 수정 2022-06-09 10: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9일 오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경제관계장관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시스·여성신문
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9일 오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경제관계장관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시스·여성신문

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27만 저소득층 가구에 최대 100만원(4인가구 기준)씩 지급하는 1조원 규모의 긴급생활지원금을 24일부터 집행하겠다고 밝혔다.

추 부총리는 9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경제관계장관회의에서 "정부는 취약계층의 어려움을 선제적으로 덜어드리고자 추가경정예산안에 반영한 소득보전 사업을 조속히 집행하겠다"라고 말했다.

긴급생활지원금은 기초생활수급자와 차상위계층, 한부모가정 등 저소득 227만 가구에 지급된다.

지원액은 4인가구 기준 생계·의료수급자는 100만 원, 주거·교육수급자와 차상위계층, 한부모가정은 75만 원이다.

추 부총리는 "또 에너지 사용에 취약한 약 118만 저소득 가구에 대해 전기·가스·등유 등 에너지원을 선택 구입할 수 있도록 가구당 연 17만2000원의 바우처도 신속히 지원하겠다"라고 덧붙였다.

추 부총리는 "최근 물가가 국제유가·원자재 가격의 고공행진 등 해외발 인플레 요인의 국내전이가 지속되면서 많이 불안하다"라며 "모든 부처는 물가안정을 최우선 과제로 삼고 소관 분야 물가안정은 직접 책임진다는 자세로 총력을 다해 달라"고 당부했다.

그는 "1190억원 규모의 농축수산물 할인쿠폰, 1801억원 규모 비료, 109억원 규모 사료의 가격안정 지원 등 각종 추경 및 민생대책 사업을 국민들께서 하루라도 빨리 체감할 수 있도록 최대한 신속히 집행해 달라" 말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