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현 “완벽한 패배, 새 희망 불씨 만든 2030여성께 감사”
박지현 “완벽한 패배, 새 희망 불씨 만든 2030여성께 감사”
  • 신준철 기자
  • 승인 2022.06.02 10:03
  • 수정 2022-06-02 18: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박지현 공동상임선대위원장이 1일 서울 여의도 국회 개표종합상황실에서 6·1 전국동시지방선거 결과를 지켜보고 있다. ⓒ뉴시스 여성신문
박지현 더불어민주당 공동상임선대위원장이 1일 서울 여의도 국회 개표종합상황실에서 6·1 전국동시지방선거 결과를 지켜보고 있다. ⓒ뉴시스 여성신문

박지현 더불어민주당 공동상임선대위원장은 6·1 지방선거 및 국회의원 보궐선거 결과에 대해 “우리는 지방선거에 완벽하게 패배했다”며 “국민 여러분의 두 번째 심판, 겸허히 수용한다. 새로운 민주당으로 더 젊은 민주당으로 거듭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박 위원장은 2일 오전 본인의 페이스북에 '저희가 많이 부족했다'는 제목의 글을 올리며 "아쉽게 고배를 마신 후보들께 감사와 위로의 인사를 드린다"며 "승리한 후보들께도 진심으로 축하 인사를 드린다"고 전했다.  

이어 "특히 역전에 성공한 경기 김동연 후보님, 정말 고생하셨다"며 "경기 승리는 우리가 인물을 바꾸고 쇄신의 의지를 보인다면 국민들은 언제든지 기회를 준다는 증표가 될 것"이라고 적었다. 

그러면서 “우리는 달라져야 한다는 것을 알면서도 민주당이 많이 부족했다”며 “새 희망의 불씨를 만들어 준 2030여성들께 감사하고 죄송하다. 더 과감히 실천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박 위원장은 “차별과 격차와 불평등이 없는 세상, 힘들어도 여러분과 같이하겠다. 그리고 끝내 이기겠다”고 강조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