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현 “오늘 저녁 눈물 아닌 승리의 환호 속 뵙겠다”
박지현 “오늘 저녁 눈물 아닌 승리의 환호 속 뵙겠다”
  • 진혜민 기자
  • 승인 2022.06.01 17:40
  • 수정 2022-06-01 17: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박지현, 윤호중 비대위원장과 박홍근 원내대표 등 당 지도부가 6.1 지방선거 공식 선거운동 마지막 날인 31일 서울 용산역광장에서 열린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집중 유세에서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뉴시스·여성신문
더불어민주당 박지현, 윤호중 비대위원장과 박홍근 원내대표 등 당 지도부가 6.1 지방선거 공식 선거운동 마지막 날인 31일 서울 용산역광장에서 열린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집중 유세에서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뉴시스·여성신문

박지현 더불어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은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일인 1일 “오늘 저녁, 눈물이 아니라 승리의 환호 속에 뵙겠다”고 승리를 향한 의지를 거듭 밝혔다.

박 위원장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오늘은 울지 말자. 다시 울 수는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박지현이 여러분을 더 젊은 민주당, 새로운 민주당으로 초대한다”며 “우리는 절심하다. 가장 절실한 우리가 앞장서서 차별과 혐오와 폭력에 맞설 평등과 자유의 길을 열어야 한다. 지치지 말고, 포기하지 말고, 더 젊은 민주당과 함께 그 길을 열어가자”고 얘기했다.

또 “차별과 혐오의 성벽을 연대와 사랑의 불꽃으로 무너뜨리자. 우리들의 작은 불꽃이 모이면 거대한 성벽을 불태울 수 있다”며 “우리의 참여와 연대로, 암흑의 겨울을 기어이 이겨내고, 평등의 봄을 맞이하자”고 썼다.

박 위원장은 “새로운 길을 여는 오늘, 박지현의 초대를 받아 달라”며 “더 젊은 민주당, 새로운 민주당에 투표해 달라”고 강조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