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토킹 가해자 무기 소지 금지... 5년마다 자격 갱신
스토킹 가해자 무기 소지 금지... 5년마다 자격 갱신
  • 유영혁 기자
  • 승인 2022.05.19 10:07
  • 수정 2022-05-19 13: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찰청 입법 예고
경찰에 압수된 불법 총포류. (사진=경남경찰청 제공).
경찰에 압수된 불법 총포류. (사진=경남경찰청 제공).

스토킹범죄 전력이 있는 사람은 앞으로 총포·도검·화약류 등 무기를 소지할 수 없게 된다. 

19일 경찰 등에 따르면 경찰청은 이 같은 내용의 '총포·도검·화약류 등의 안전관리에 관한 법률(총포화약법) 일부개정안'을 지난 17일 입법예고했다.

개정안은 총포·도검·화약류 등 소지 허가 시 결격사유에 스토킹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법률(스토킹처벌법)상 '스토킹범죄'를 추가했다. 스토킹처벌법으로 벌금형을 선고받고 5년이 지나지 않았거나, 금고형 이상의 집행유예를 선고받은 뒤 유예기간이 끝난 날부터 5년이 지나지 않는 사람 등이 대상이다.

현재도 총포화약법 제13조2항을 근거로 스토킹범죄 이력이 있는 자의 허가가 거부되고는 있지만, 추상적이었던 기존 규정을 보다 구체화 했다.

개정안은 또 불법무기 발생을 억제하기 위해 총포 등 제조·판매·임대업자와 화약류 저장소 설치자 등에 대해 허가를 5년마다 갱신하도록 규정했다. 제조·판매·임대업 등은 갱신 기간이 없어 사실상 영구적으로 허가 받은 것이나 다름 없었으나 무기류 취급 부적격자를 사전에 배제해 결격사유 해당 여부를 정기적으로 확인하겠다는 취지다.

도검·분사기·전자충격기·석궁 소지자도 마찬가지로 5년마다 허가 갱신을 받아야 한다.

총포 등 제조·판매업자 등의 결격사유로는 기존 '심신상실자, 마약·대마·향정신성의약품 또는 알코올 중독자' 외에 정신질환자 또는 뇌전증환자 등을 추가로 명시했다.

허가 관청에 폐기 신청하는 무기류의 범위도 기존 '총포·화약류'에서 '도검·분사기·전기충격기·석궁'까지로 확대된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