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크라이나 "아조우스탈 작전 끝... 스스로 살아 남아라"
우크라이나 "아조우스탈 작전 끝... 스스로 살아 남아라"
  • 유영혁 기자
  • 승인 2022.05.17 13:30
  • 수정 2022-05-17 13: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러시아군의 공격으로 아조우스탈 제철소 곳곳에 화염이 솟구치고 있다. ⓒ도네츠크 공화국 내무부 유튜브
러시아군의 공격으로 아조우스탈 제철소 곳곳에 화염이 솟구치고 있다. ⓒ도네츠크 공화국 내무부 유튜브

우크라이나가 남부 항구도시 마리우폴에서의 군사작전 종료를 선언했다고 뉴욕타임스와 CNN 등이 보도했다.

CNN에 따르면 우크라이나 작전 참모부는 17일(현지시각) 새벽 성명을 내고 마리우폴에서의 '작전 임무'를 끝냈다고 발표했다.

러시아군이 지난달 21일 마리우폴을 점령했다고 선언한 지 27일 만이다.

우크라이나 작전 참모부는 성명에서 "마리우폴 수비대는 임무를 완수했다"며 아조우스탈 부대 지휘관들에게 "스스로 살아남아라"고 밝혔다.

참모부는 "마리우폴 수비대는 우리 시대 영웅"이라며 "그들은 역사에 영원히 기록될 것"이라고 전했다.

성명은 "아조우 연대와 국가방위군 제12여단, 제36해병여단, 국경수비대, 경찰, 의용군, 마리우폴 영토 방위군을 포함한다"며 영웅들을 나열했다.

우크라이나군의 이 같은 '작전 임무' 종료 선언은 아조우스탈에서 항전을 벌이던 장병 264명이 러시아군 통제 지역으로 이송된 뒤에 나왔다.

중상자 53명과 부상 정도가 알려지지 않은 장병 211명은 앞서 아조우스탈을 빠져나와 친러 정부 도네츠크인민공화국(DPR) 의료시설로 이송됐다.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대통령은 "생명을 지키기 위한 선택이었다. 우크라이나 영웅을 살리는 것이 원칙"이라고 말했다.

성명은 또 "적군이 마리우폴에 집중하면서 우리는 방어선을 구축해 적들을 쫓아낼 수 있었다"며 "우리 군을 재정비하고 서방으로부터 지원을 받을 수 있는 중요한 시간도 줬다"고 평가했다.

이어 "우리와 전 세계의 가장 중요한 일은 마리우폴 수비대의 목숨을 구하는 일"이라며 "우리는 그들이 국가를 지켰던 것만큼 전장에서 그들을 위해 싸워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마리우폴은 동부 돈바스 지역과 함께 2014년 러시아가 강제 병합한 크름반도를 연결하는 전략적 요충지로 러시아군은  침공 초기부터 마리우폴을 포위하고 집중공격을 벌였다.

러시아의 쉴 새 없는 폭격을 받은 탓에 도시의 90%가 폐허가 되다시피 했다.

우크라이나군은 아조우연대를 중심으로 아조우스탈 제철소 지하벙커에서 결사 항전을 벌여왔다.

아조우스탈은 러시아군이 마리우폴에 가한 고통의 상징이자 동시에 우크라이나 저항의 상징이 됐다.

아직 아조우스탈에 남아 있는 병력이 얼마나 되는지는 확실하지 않지만, 우크라이나 관리와 장병 친인척의 전언에 따르면 다친 군인을 포함해 약 2000명이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고 뉴욕타임스는 전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