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훈 “서울시장 대통령 못지않게 중요, 5선도 생각한다”
오세훈 “서울시장 대통령 못지않게 중요, 5선도 생각한다”
  • 신준철 기자
  • 승인 2022.05.17 12:12
  • 수정 2022-05-17 17: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가 17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토론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시스·여성신문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가 17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토론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시스·여성신문

오세훈 국민의힘 후보가 17일 차기 대권 도전에 대해 “그 자리는 하늘이 낸다고 하는데 그 속뜻은 민심이 불러내지 않으면 안 되는 자리”라면서 “서울시장 자리는 대통령 못지않게 중요하다. 서울시장 5선 도전도 생각하고 있다”고 밝혔다.   

오 후보는 이날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서울시장 후보자 초청 관훈토론회에서 “서울의 도시경쟁력 지수가 10년 전 10위권에서 17위까지 떨어지는 등 시정이 많이 흐트러져 있다”면서 “서울시가 뛰어야 대한민국이 뛸 수 있다. 이번에 일할 수 있게 되면 신명을 다해 서울시를 반석에 올려놓는 데 모든 걸 다 바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미국에서는 데일리 시카고 시장이 5선인가 7선을 한 것으로 안다. 그런 시장이라면 대통령보다 의미 있게 역사가 기록해 줄 것"이라며 5년 후 대권 도전보다는 서울시장에 무게를 두고 있다는 뜻을 내비쳤다. 

오 후보는 상대 후보인 송영길 후보에 대해 "장점은 이번 선거를 임하며 부동산 정책을 국민의힘 주장과 거의 유사하게 정립한 것 같다"며 "본인이 민주당 대표를 할 때부터 오 시장이 옳다고 생각했다는 점은 높이 평가한다"고 말했다.

단점을 묻는 말에는 "국회의원 5선, 인천시장 4년간 인천시 경영에 잘한 부분도 있지만 인천시정을 성공적으로 이끈 시장으로 평가하지는 않는다"면서 "송 후보 임기 중 빚이 많이 늘었다. 본인은 전임시장이 송도 개발하느라 늘어난 빚을 갚느라 노력했다고 하는데 심층적으로 보니 그 변명은 논리적이지 않고 사리에 맞지 않는다"고 밝혔다.

오 후보는 끝으로 “이제 서울시가 시작되는 시점이다. 미래를 위한 투자와 정책이 또다시 무효가 되지 않고, 계속될 수 있도록 도와 달라. 열심히 뛰겠다고 했다”며 토론을 마쳤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