앤디 워홀 ‘매릴린 먼로’ 초상, 2485억원에 낙찰...피카소 ‘알제의 여인들’ 앞서
앤디 워홀 ‘매릴린 먼로’ 초상, 2485억원에 낙찰...피카소 ‘알제의 여인들’ 앞서
  • 박성희 기자
  • 승인 2022.05.15 13:51
  • 수정 2022-05-17 09: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앤디 워홀 ‘샷 세이지 블루 매릴린’(101.6×101.6㎝). 사진=크리스티
앤디 워홀 ‘샷 세이지 블루 매릴린’(101.6×101.6㎝). 사진=크리스티

미국 팝아트 거장 앤디 워홀의 매릴린 먼로 초상화 1장이 2485억원에 팔렸다. 이 초상화는 피카소의 '알제의 여인들'이 기록한 2217억원을 제치고 역대 경매가 2위에 올랐다.

13일 프랑스 미술시장 조사업체 아트프라이스 자료 등을 종합하면 역대 미술품 경매가 상위 5개 중 1위는 레오나드로 다빈치의 그림 '구세주' (Salvator mundi)다. 경매가격은 한화로 5568억원을 기록했다.

2위는 앤디 워홀의 '샷 세이지 블루 매릴린'으로 지난 9일 미국 뉴욕 크리스티 경매에서 2485억원에 낙찰됐다. 이 작품은 먼로 사망 2년 뒤인 1964년 워홀이 그린 5장의 먼로 초상화 '샷 매릴린' 시리즈 중 하나로 세계에서 가장 유명한 팝아트 작품으로 꼽힌다.

이 시리즈 초상화는 1953년 영화 '나이아가라'에 출연한 먼로의 홍보 사진을 바탕으로 실크스크린 기법을 이용해 제작됐다. 한 여성이 워홀의 스튜디오에 들어가 먼로 초상화 4장에 총을 쏜 일화로 더 유명해졌다.

5장 중 이번에 경매된 '세이지 블루'는 손상되지 않았고, 나머지 초상화 4장은 보수됐다. 이 사건 후 이들 작품에는 총에 맞았다는 의미의 '샷(shot)'이라는 이름이 붙었다.

2217억원에 낙찰돼 기존 2위였던 피카소의 작품 '알제의 여인들'은 3위로 밀렸다. 4위는 아메데오 모딜리아니의 작품 '누워 있는 누드'가 차지했다.

세계에서 가장 가치 있게 여겨지는 그림은 레오나르도 다빈치의 '모나리자'다. 루브르박물관 소장품으로 프랑스의 국보인 모나리자는 경매 대상이 아니라 경매가를 산출할 수는 없다. 2021년 전문가들은 모나리자의 순 가치를 1조360억원으로 평가하기도 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