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한킴벌리, ‘멸종위기종 생태복원숲’ 조성한다
유한킴벌리, ‘멸종위기종 생태복원숲’ 조성한다
  • 김민주 수습기자
  • 승인 2022.05.06 10:40
  • 수정 2022-05-06 11: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일 오후 유한킴벌리, 평화의 숲, 북부지방산림청이 ‘멸종위기종 생태복원숲’ 협약식을 맺고 있다. 왼쪽에서부터 진재승 유한킴벌리 사장, 김재현 평화의숲 대표, 최수천 북부지방산림청장 ⓒ유한킴벌리
4일 오후 유한킴벌리, 평화의 숲, 북부지방산림청이 ‘멸종위기종 생태복원숲’ 협약식을 맺고 있다. 왼쪽에서부터 진재승 유한킴벌리 사장, 김재현 평화의숲 대표, 최수천 북부지방산림청장 ⓒ유한킴벌리

유한킴벌리(대표이사 진재승)가 4일 북부지방산림청(청장 최수천), 사단법인 평화의숲(대표 김재현)과 함께 ‘멸종위기종 생태복원숲’ 조성을 위한 공동산림 협약을 체결했다.

생태복원숲은 향후 5년간 DMZ(비무장지대)와 인접한 경기도 연천시 국유림에 조성된다. 올해 착수되는 생물다양성 조사를 바탕으로 수종을 선정하고 나무를 심을 예정이다. 멸종위기종 보호에 대한 국민적 공감대를 확산하기 위해 MZ세대를 중심으로 생태복원숲 조성에 직접 참여할 수 있는 기회도 제공한다.

생태복원숲 예정지는 한반도의 생물다양성 증진을 위한 연구에도 중요하게 활용될 예정이며, 생태·산림 분야 전문가들이 연구 프로젝트에 참여할 예정이다.

유한킴벌리 CSR 담당자는 “기후 위기 시대에 주요 탄소 흡수원인 숲의 가치가 재조명되고 있는 만큼, 숲과 생물다양성 보존을 위한 진정성 있는 노력을 계속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