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 없어도, 학력 높아도 아기 안낳는다
돈 없어도, 학력 높아도 아기 안낳는다
  • 박성희 기자
  • 승인 2022.05.03 09:57
  • 수정 2022-05-03 09: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년간 저소득층 51%, 고학력층 48.1% 떨어져
저소득층 지원 확대하고 일 가정 양립 확보해야
서울 강남구의 한 산부인과 신생아실에서 간호사가 아기들을 돌보고 있다. ⓒ뉴시스·여성신문
서울 강남구의 한 산부인과 신생아실에서 간호사가 아기들을 돌보고 있다. ⓒ뉴시스·여성신문

지난해 합계출산율(한 여성이 평생 동안 낳을 것으로 예상되는 평균 자녀수)이 0.81명(통계청)으로 역대 최저치를 기록한 가운데 저소득층과 고학력층의 출산율 하락폭이 상대적으로 크다는 분석 결과가 나왔다.

전국경제인연합회 산하 한국경제연구원(한경연)이 한국노동패널 자료를 바탕으로 지난 2010년 과 2019년의 출산율 변화를 분석한 결과, 소득계층별로 2019년 100가구당 출산 가구 수는 소득 하위층이 1.34가구, 소득 중위층은 3.56가구, 소득 상위층은 5.78가구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를 2010년과 비교하면 소득 하위층의 출산율이 2.72가구에서 1.34가구로 51.0% 줄어 하락 폭이 가장 컸다. 소득 중위층은 6.50가구에서 45.3%, 소득 상위층은 7.63가구에서 24.2% 각각 하락했다. ‘재벌이나 아이를 많이 낳는다’는 속설이 드러난 셈이다.

전체적으로는 2010년 100가구 당 5.98가구에서 2019년 3.81가구로 36.2% 줄었다. 한경연은 가임 기간을 고려해 15∼49세 가구주의 데이터를 조사 대상으로 정하고, 소득계층은 가처분소득 기준으로 1분위는 소득 하위층, 2분위는 중위층, 3분위는 상위층으로 분류했다.

한경연은 또 고졸 이하의 저학력층과 초대졸(전문대학 졸업자) 이상의 고학력층 등으로 학력 수준을 구분해 출산율 변화를 분석했다. 그 결과 고학력층에서 출산율 하락폭이 상대적으로 더 컸다고 밝혔다. 고졸 이하의 출산가구는 경우 2019년 100가구 당 3.14가구로 2010년 대비 11.6% 정도 줄었으나, 초대졸 이상은 2019년 100가구 당 4.12가구로 2010년 대비 약 48.1%로 고졸 이하 가구의 4배 이상 감소했다.

한경연 유진성 선임연구위원은 “소득 하위층에서 출산율이 낮게 나타나는 만큼 저소득층 지원 중심으로 출산 정책을 전환할 필요가 있다”며 “동시에 고학력층의 출산 유인을 높이기 위해 노동시장의 고용유연성을 제고해 일과 가정의 양립을 확보해야 한다”고 말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