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코스피 상장사 배당금 28조원...코스닥 첫 2조원
작년 코스피 상장사 배당금 28조원...코스닥 첫 2조원
  • 유영혁 기자
  • 승인 2022.04.20 16:03
  • 수정 2022-04-20 16: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통주·우선주 배당률, 국고채수익률 초과
배당기업 실적 개선...배당 성향은 낮아져
코스피가 전 거래일(2790.00)보다 5.59포인트(0.20%) 내린 2786.41에 출발한 25일 오전 서울 중구 하나은행 딜링룸에서 전광판의 지수가 2769.02로 표시되고 있다. 이날 코스피는 전날보다  71.61포인트 내린 2720.39로 장을 마쳤다. ⓒ뉴시스·여성신문
 ⓒ뉴시스·여성신문

지난해 코스피 상장사의 배당금이 28조원을 넘었으며 코스닥 상장사는 처음으로 2조원을 넘어섰다. 

한국거래소가 12월 결산 코스피 상장사 중 배당을 실시한 556개사를 분석한 결과 2021 사업연도 실적에 대해 모두 28조6107억원을 배당한 것으로 집계됐다.

배당 법인 수는 전년(529개사)보다 5.1% 증가했으나 배당 총액은 전년(331천638억원)보다 13.7% 감소했다.

다만 삼성전자를 제외한 배당 총액은 26조1577억원으로 2020년 20조395억원 보다 30.5% 늘었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2조4530억원을 배당했다. 2020년에는 특별배당을 통해 이례적으로 많은 배당금인 13조1243억원을 지급했다.

1사당 평균 배당금은 515억원으로 전년보다 17.9% 감소했으나 삼성전자를 제외하면 471억원으로 24.2% 증가했다.

2021 사업연도까지 2년 이상 연속으로 배당한 법인은 514개사(92.4%)다. 이 중 432개사(77.7%)는 5년 연속으로 배당했다.

지난해 보통주 및 우선주 평균 시가배당률은 각 2.32%, 2.65%로, 모두 최근 5년 내 가장 높은 수치를 기록했다. 지난 5년간 보통주 및 우선주 평균 시가배당률은 계속적으로 국고채수익률 및 정기예금 금리를 초과했다.

최근 5년간 업종별 평균 시가배당률은 통신업(3.52%), 전기가스업(3.20%), 금융업(3.10%)이 상위를 차지했고 지난 2020년에 이어 2021년에도 모든 업종의 시가배당률이 국고채수익률을 넘었다.

지난해 배당법인의 배당성향은 35.41%로 전년대비 4.14%p 감소했다.  2021년에 배당법인의 실적이 개선되며 이익이 큰 폭으로 증가했으나 배당은 이익 증가폭을 따라가지 못했다.

코스닥 상장사의 2021 사업연도 배당 총액은 전년보다 24.8% 늘어난 2조2040억원으로 나타났다.  처음으로 2조원을 넘어섰다.

1사당 평균 배당금은 37억4천만원으로 18.0% 증가했다.

평균 시가배당률은 1.446%로 1년 만기 국고채 수익률(0.917%)과 정기예금 금리(1.190%)를 모두 웃돌았다. 전년(1.559%)보다는 소폭 감소했다.

현금 배당을 한 코스닥 상장사의 지난해 평균 주가 상승률은 22.4%로 코스닥지수 상승률 6.8%보다 높았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