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차보험 시장 20조원... 4년 만에 영업흑자
자동차보험 시장 20조원... 4년 만에 영업흑자
  • 유영혁 기자
  • 승인 2022.04.18 14:50
  • 수정 2022-04-18 14: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시스·여성신문
ⓒ뉴시스·여성신문

지난해 자동차보험 시장 규모가 20조원을 넘어섰다. 영업손익도 4년만에 흑자로 전환됐다. 

금융감독원은 18일 ‘2021년 자동차보험 사업실적 및 감독방향’을 통해 지난해 자동차보험 시장이 원수보험료 기준 20조2774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원수보험료란, 보험사가 보험계약자로부터 받은 보험료를 뜻한다. 지난해 원수보험료 증가율은 3.7%로 전년(11.6%)보다 크게 낮아졌다. 2020년 보험료가 3.4% 인상된 데 따른 기저효과가 계속된 점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된다.

지난해 자동차보험의 손해율은 81.5%로 전년보다 4.2%포인트(p) 줄었다. 손해율과 사업비율을 합한 합산비율은 97.8%로 전년보다 4.4%p 하락했다. 모두 2017년 이후 최저 수준이다. 

지난해 자동차보험의 영업이익이 3981억 원으로 4년 만에 흑자로 전환됐다. 코로나19로 손해율이 떨어진 반면 보험료 인상 등 보험료 수입이 증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자동차보험을 판매하는 손해보험회사는 총 12개사다. 삼성·현대·DB·KB 등 대형사 4곳, 메리츠·한화·롯데·MG·흥국 등 중소형사 5곳, 악사·하나·캐롯 등 온라인사 3곳이다. 

2020년에 이어 지난해에도 자동차보험 시장의 약 85%는 대형사를 중심으로 이뤄졌다. 중소형사는 전년보다 0.6%p 줄어든 9.4%에 불과했다. 같은 기간 온라인사는 5.3%에서 5.9%로 조금 늘었다.

지난해 대형사는 총 4929억 원의 영업이익을 냈으나 중소형사는 380억 원의 적자를 기록했다. 

금감원 관계자는 "올해 1분기까지 손해율(누적 77.7%)이 안정적인 수준을 유지하고 있으나 코로나19 종식 이후 상승 가능성이 상존한다"며 "경상환자 보상절차 마련 등 실적에 부합하는 보험료 조정을 통해 국민 차보험료 부담이 최소화되도록 감독하겠다"고 말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