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아파트 21주째 팔자 우위... 매수 심리는 조금씩 회복
서울 아파트 21주째 팔자 우위... 매수 심리는 조금씩 회복
  • 유영혁 기자
  • 승인 2022.04.08 12:14
  • 수정 2022-04-08 12: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1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63아트에서 서울 시내 아파트가 보이고 있다. ⓒ뉴시스
21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63아트에서 서울 시내 아파트가 보이고 있다. ⓒ뉴시스

서울 아파트시장에서 팔려는 사람이 사려는 사람보다 많은 현상이 21주째 이어지고 있으나 매수심리는 조금 회복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4월 첫째주 서울 아파트 매매수급지수는 90.7로 지난주(89.1)보다 조금 오르며 5주 연속 상승했다. 그러나 지난해 11월 15일 100 밑으로 떨어진 뒤 이번주까지 21주째 수요보다 공급이 많은 상태가 이어지고 있다.

매매수급지수는 부동산원이 회원 중개업소 설문과 인터넷 매물 건수 등을 분석해 0~200 사이의 숫자로 점수화한 것이다. 100 이상이면 사려는 사람이 팔려는 사람보다 많음을 뜻하며 100 미만이면 팔려는 사람보다 사려는 사람이 많음을 뜻한다.

서울 강남권은 이 지수가 93.0으로 다른 지역보다 높았다.

경기도는 91.8로 지난주(92.5)보다 하락했고, 인천은 92.8로 지난주(92.3)보다 소폭 상승했다.

전국의 매매수급지수는 93.9로 나타났다.

전국의 전세수급지수는 95.8로 수요자보다 공급자가 많았다.

서울 아파트 전세수급지수는 91.5를 기록하며 역시 5주 연속 상승세를 보였으나 여전히 공급자 우위현상을 보이고 있다.

노원·도봉·강북·성북구가 포함된 동북권의 전세수급지수는 지난주 90.9에서 이번주 94.2로 올랐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