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대야당 여성당대표 된 박근혜 의원
거대야당 여성당대표 된 박근혜 의원
  • 여성신문
  • 승인 2005.05.12 16:29
  • 수정 2005-05-12 16: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희망정당 일구는 구원투수될 터"
비례대표, 여성신인 우선 공천..



한나라당이 23일 임시전당대회에서 박근혜 후보를 신임 대표로 선출했다. 이로써 박 의원은 지난 66년 박순천 여사 이후 처음으로 주요 정당의 여성대표가 됐다.



~a-0.jpg

박 후보는 이날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열린 전당대회 대의원 투표와 전날 실시된 여론조사 결과를 대의원 표로 환산해 합산한 결과 5044표 가운데 51.8%인 2614표를 획득, 1453표(28.8%)를 얻는데 그친 홍사덕 후보를 압도적 표차로 누르고 결선투표 없이 대표로 선출됐다. 3위는 607표(12.0%)를 얻은 김문수 후보가 차지했고, 박 진·권오을, 후보는 각각 210표(4.2%), 160표(3.2%)로 4, 5위를 차지했다.



오는 6월 예정된 정기전당대회 때까지 대표직을 맡게 된 박 의원이 20여일 앞으로 다가온 총선을 진두지휘하게 됨에 따라 탄핵정국으로 창당이래 최대 위기에 빠진 한나라당의 국면전환 성공여부에 관심이 모아진다.



▣다음은 박 대표와의 일문 일답.



-총선이 바로 앞이다. 선대 위원장은 누구로 결정할 예정이며 총선 전략은 무엇인가.



"당에서 같이 논의하겠다. 총선 전략은 지지율이 떨어졌는데 탄핵으로 인해 폭락했지만 국민들의 비판은'뭘 잘했다고 비판하느냐'가 더 크다. '제대로 된 모습을 보이지 않으면서 비판하느냐'는 말이 많다. 앞으로 거듭나는 모습, 변화된 모습으로 한나라당를 다시 볼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총선전략이다. 특히 비례대표 심사위원에 여성을 많이 참여시키겠다. 또 외부 전문가 인사들도 영입하겠다. 투명하게 공천할 것이다. "



-당내에서 탄핵철회에 대한 말이 나왔다. 이에 대한 입장은.



"탄핵에 대한 국민들의 뜻을 겸허히 수용한다. 탄핵 가결하기 전 여론조사에서 조사자 60%이상이 찬성을 하지 않는데도 이를 강행할 수밖에 없었던 상황이 있다. 대통령의 말 한마디가 얼마나 무섭나. 말 한마디에 한 유능한 CEO가 자살을 했다. 이는 대통령의 생각, 말은 무게가 얼마나 한지를 말해주는 것이다. 대통령이 선관위의 권고를 무시해 탄핵상황이 벌어졌는데 이제와서 헌법재판소 판결을 기다린다고 하는 말하는 건 법치가 무시되는 나라라는 생각이다. 설사 대통령의 탄핵이 옳지 않았다고 치자. 그렇다고 국회의원들을 마구 몰아야 하나. 국회도 국민이 뽑은 기관이다. 헌재의 판결이 나면 찬성이든, 반대는 겸허히 받아들여야 한다. 법치국가 시스템이이 돼야 한다. "



-소장파 의원들이 당사이전을 주장했다.



"당사는 들어가지 않겠다. 당사를 매각하는데 애를 쓰고 있는데 잘 진행되지 않고 있다고 듣고 있다. 현재 당사로 가지않겠다고 천막이라고 치라고 말을 했다. 천막이라도 쳐서 당에 들어가지 않을 방침이다."



-당대표 수락 연설에서 개혁기구를 만들겠다고 했는데.



"6월 전당대회 전까지 3개월 동안 맡은 대표인데 총선 결과를 좌우하는 위치에 있더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 일단 희망을 주는 정당이 돼야 하지 않겠나. 전당대회에서 재신임문제와 개혁기구는 아무 상관없다."



-공천심사위원의 비례대표 공천 기준은.



"전원 신인으로 하겠다는 것과 여성공천 50%이상 할당 등은 반드시 지켜야 한다고 생각한다. 지역성을 떠나 전원교체 등 기준을 마련한 다음 지키겠다."



-17대 총선에서 몇 석정도 획득될 것을 예상하는지.



"총선 의석은 말할수 없다. 최선을 다해 깨끗한 정당으로 거듭나 투명한 선거를 치르고 국민들의 판단을 기다릴 것이다."













나신아령 기자

arshin@








cialis coupon cialis coupon cialis coupon
gabapentin generic for what gabapentin generic for what gabapentin generic for what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