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전국 서비스업 생산 4.3% 증가...14년 만에 최대
작년 전국 서비스업 생산 4.3% 증가...14년 만에 최대
  • 유영혁 기자
  • 승인 2022.02.10 14:51
  • 수정 2022-02-10 14: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비스업 생산,16개 시도 모두 늘어
소매판매, 울산·인천 빼고 모두 증가
7일 서울 중구의 한 백화점 지하 식품 매장. 새로 도입된 방역체계에 따라 시식코너가 모두 사라져 한산한 모습이다. ⓒ홍수형 기자
서울 중구의 한 백화점 ⓒ홍수형 기자

 코로나19로 위축됐던 경제활동이 점차 회복되면서 지난해 서비스업 생산이 전국 16개 시도(세종시 제외)에서 일제히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통계청이 10일 발표한 '2021년 시도 서비스업 생산 및 소매판매 동향'에 따르면 지난해 전국 서비스업생산 2020년보다 4.3% 증가했다. 2007년 이후 14년 만에 최대폭으로 늘었다.

서비스업 생산은 전국 16개 시도에서 모두 증가했다. 서울(5.9%), 경기(4.3%), 부산(4.1%), 강원(4.0%), 충남(3.8%), 경북(3.6%) 등에서 증가율이 특히 높았다.

소매판매액지수 역시 2020년의 부진(-0.2%)을 딛고 지난해 전국에서 5.5% 증가했다. 2010년 이후 최대폭 증가다.

소매판매는 서울(6.4%), 부산(6.0%), 제주(5.7%), 대전(3.9%), 전남(3.9%) 등 14개 시도에서 늘었으나 울산(-1.3%)과 인천(-1.0%)에서는 감소했다.

이민경 통계청 서비스업동향과장은 "서비스업 생산은 2020년 코로나19로 위축됐으나 백신 접종과 비대면 거래 확산 등으로 코로나19의 부정적 영향이 줄어들면서 모든 업종에서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이 과장은 다만 "울산은 지역경제에서 큰 비중을 차지하는 제조업 경기가 저조한 것이 최종소비에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며 "인천은 면세점 매출이 감소한 영향이 컸다"고 말했다.

서울의 서비스업 생산은 금융·보험, 운수·창고, 도소매 등 모든 업종에서 늘어 2020년보다 5.9% 증가했다. 소매판매는 슈퍼·잡화·편의점, 대형마트 등에서는 줄었으나 백화점 등이 호조를 보여 6.4% 확대됐다.

지난해 4분기만 서비스업 생산은 16개 시도에서 모두 늘면서 전국적으로 5.4% 증가했다. 지난 2분기와 3분기에도 16개 시도에서 모두 늘었다. 

서비스업 생산이 3개 분기 연속으로 모든 시도에서 증가한 것은 2015년 2분기부터 2016년 2분기까지 5분기 연속 증가한 뒤 5년여 만이다.

지난해 4분기 소매판매는 14개 시도에서 늘면서 전국적으로 6.2% 늘었으나 울산(-0.7%)에서는 감소했고 경남(0.0%)은 보합이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