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부산 6시간 50분... 설 연휴 첫날 귀성길 정체 시작
서울→부산 6시간 50분... 설 연휴 첫날 귀성길 정체 시작
  • 유영혁 기자
  • 승인 2022.01.29 09:21
  • 수정 2022-01-29 09: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귀성 31일 오전, 귀경 2월 2일 오후 가장 혼잡 예상
ⓒ뉴시스·여성신문
ⓒ뉴시스·여성신문

설 연휴 첫날이자 토요일인 29일 오전 전국 주요 고속도로는 곳곳에서 정체 구간이 나타나고 있다.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이날 오전 경부고속도로 부산 방향은 반포∼서초, 오산부근, 남사부근∼안성분기점, 망향휴게소 부근∼옥산분기점 등 총 48㎞ 구간에서 차들이 서행하고 있다.

서해안고속도로 목포 방향은 팔탄분기점∼화성휴게소 부근, 서평택∼서해대교 등 9㎞ 구간에서 정체가 빚어지고 있다.

중부고속도로 남이 방향은 호법분기점∼남이천IC부근, 대소분기점∼진천부근, 진천터미널부근 등 총 19㎞ 구간에서 정체되고 있다.

오전 9시 승용차로 서울 요금소를 출발해 전국 주요 도시까지 걸리는 시간은 부산 6시간 50분, 광주 5시간 20분, 대구 5시간 50분,  서울-강릉 3시간 40분. 서해안고속도로 서서울-목포 5시간 40분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

한국도로공사는 귀성길 정체는 이날 낮 11∼12시 절정에 이르겠으며 오후 7∼8시 해소될 것으로 전망했다.

한국교통연구원이 이번 설 연휴기간 이동계획을 조사한 결과 이번 설연휴 기간에 전국에서 2877만명, 하루 평균 480명이 이동할 것으로 예상됐다.  이는 지난 설보다 17.4%늘어난 전망치 이다.

귀성길 고속도로는 설 전날인 31일 오전에 가장 밀릴 것으로 보이며 귀경은 설 다음날인 2월 2일 오후에 혼잡할 것으로 전망된다.

29일 오전 9시 출발 기준 각 고속도로 구간 예상 소요시간 ⓒ한국도로공사
29일 오전 9시 출발 기준 각 고속도로 구간 예상 소요시간 ⓒ한국도로공사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