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을호 전 민청련 부위원장 별세, 향년 67세
이을호 전 민청련 부위원장 별세, 향년 67세
  • 유영혁 기자
  • 승인 2022.01.27 10:18
  • 수정 2022-01-27 10: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근태 전 의장과 민청련 창립 주도
1980년대 남영동·안기부서 고문 피해
ⓒ민주화청년동지회 제공
ⓒ민청련 동지회 제공

1980년대 군사정권때 민주화운동에 참여하다 고문피해를 입은 이을호 전 민주화운동청년연합(민청련) 상임위원회 부위원장이 67세를 일기로 별세했다

아내인 최정순 서울시의회 의원은 이 전 부위원장이 26일 오전 10시 41분 지병으로 별세했다고 밝혔다. 고인은 지난해 12월 18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후 코로나19는 완치됐으나 기저질환에 따른 후유증으로 상태가 악화돼 1월 초 중환자실로 옮겨졌다.

1955년 전북 부안에서 태어난 이 전 부위원장은 전주고를 수석 졸업한 뒤 1974년 서울대 사회계열로 입학했다가 철학과로 전과했다. 

1977년 서울대 철학과 4학년 재학 당시 긴급조치 9호 위반으로 구속돼 투옥됐다. 대학 졸업 후에는 출판업에 종사하다가 1983년 김근태 전 열린우리당 의장이 주도한 민주화 운동단체 민청련 창립에 참여한 뒤 기획실장, 정책실장, 상임위 부위원장 등을 지냈다. 

당시 운동권의 운동론을 CDR(시민민주혁명론), NDR(민족민주혁명론), PDR(민중민주혁명론) 등 세 가지로 정리해 ‘C-N-P 논쟁’에 불을 붙인 장본인이기도 하다.

1985년 민청련 활동을 이유로 김 전 의장과 함께 붙잡혀 남영동 대공분실과 남산 안기부에서 혹독한 고문에 시달렸다. 이 사건 후유증으로 정신병원에 유치된 채 재판을 받았다. 이후에도 질환이 재발하면서 가족들 또한 오랫동안 고통을 겪었다. 

장례는 민청련 동지회장으로 진행하며 추모식은 27일 오후 6시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서 열린다. 발인은 28일 오전 7시, 장지는 경기 남양주시 마석 모란공원묘원이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