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총리, 이번에는 봉쇄기간 생일잔치 논란
영국 총리, 이번에는 봉쇄기간 생일잔치 논란
  • 유영혁 기자
  • 승인 2022.01.25 12:58
  • 수정 2022-01-25 12: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 ⓒAP/뉴시스‧여성신문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 ⓒAP/뉴시스‧여성신문

코로나19 봉쇄 기간 중 파티에 참석해 사퇴압박을 받고 있는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가 첫 봉쇄령 때 자신의 생일잔치도 연 것으로 드러났다.

24일(현지시각) BBC에 따르면 영국 총리실은 이날 2020년 6월 봉쇄 당시 총리실에서 직원 30여명이 모여서 총리의 생일파티를 한 사실을 인정했다. 당시 실내 모임이 금지돼 있었다.

앞서 영국 ITV는 존슨 총리의 당시 약혼녀였던 캐리 존슨의 주도로 직원 30여명과 관저 인테리어 디자이너 등이 총리의 56번째 생일을 맞아 파티를 열었다고 보도했다. 이들은 총리실에서 20~30분간 음식을 먹고 생일축하 노래를 부른 것으로 전해졌다.

총리실은 해당 의혹이 사실이라고 인정하면서 존슨 총리가 10분간 머물렀다고 밝혔다. 다만 같은 날 저녁 총리관저에서 친구들이 참석하는 별도의 생일파티를 가졌다는 보도에는 사실이 아니라고 부인했다.

영국 내각부에서는 현재 2020년 5월 존슨 총리가 참석한 관저 정원 음주 파티를 비롯해 2020년 12월 총리실 크리스마스 파티 등 코로나19 봉쇄 기간에 정부 내에서 열린 각종 파티 12건에 대한 조사가 이뤄지고 있다.

존슨 총리는 코로나19 방역 규정을 다수 위반한 파티논란으로 사퇴 위기에 직면했다. 존슨 총리의 방역 지침 위반을 조사하고 있는 내각부의 수 그레이 예절·윤리팀 국장은 "해당 생일 파티에 대해 이미 알고 있었다"고 밝혔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