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군 8500명에 비상동원 대기 명령"... 유럽 파병 시사
"미군 8500명에 비상동원 대기 명령"... 유럽 파병 시사
  • 유영혁 기자
  • 승인 2022.01.25 08:48
  • 수정 2022-01-25 08: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 국무부, 키예프 주재 대사관 직원 일부 철수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AP/뉴시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AP/뉴시스

미군 병력 약 8500명에게 중·동부 유럽 파병 가능성에 대비한 비상대기 명령이 내려졌다. 

CNN 등 외신에 따르면 존 커비 미 국방부 대변인은 24일(현지시각) 미군 8500명에게 동유럽 파병 가능성에 대비한 비상 대기 명령을 발동했다고 밝혔다.

커비 대변인은 조 바이든 대통령이 파병결정을 내릴 것을 대비해 로이드 오스틴 국방장관이 비상대기 명령을 발동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대규모' 미군 병력에 높은 수준의 비상 대기 명령이 내려졌다면서 북대서양조약기구(NATO)의 신속대응군을 지원하기 위한 목적이라고 말했다. 나토 신속대응군은 약 4만명의 다국적군으로 구성돼 있다.

다만 그는 우크라이나 사태만이 아니라 "다른 비상상황에 대비한 준비이기도 하다"고 덧붙였다.

CNN은 이날 오전 다수의 미 국방부 관계자들을 인용해 바이든 행정부가 동유럽에 파병을 사실상 결정하고, 어떤 부대를 보낼지 선택을 위한 막바지 단계에 들어갔다고 보도했다.

미 행정부 고위관계자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은 22일 대통령 별장이 있는 매릴랜드주 캠프데이비드에 안보팀을 소집해 이 자리에서 군 최고지휘부와 발트해, 동유럽 지원을 위해 미군을 어떤 수준까지 파병할지를 논의했다.

그러나 이는 미국의 동맹 지원에 대한 의지를 다시 확인하는 수준일 뿐이다. 미국이 우크라이나에 전투병력을 파견하거나 파병된 병력이 전투에 직접 참가한다는 것을 뜻하지는 않는다고 커비는 강조했다.

미 국무부는 23일 키예프 주재 미 대사관 직원 일부를 철수시켰다. 비핵심 직원들과 가족들을 국외로 이동시켰다. 국무부는 만약을 대비한 예비조처일 뿐이라고 강조했지만 불안감은 높아지고 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오후 백악관에서 유럽 정상들과 우크라이나 사태를 논의하기 위한 긴급 화상 정상회의를 가졌다.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 올라프 숄츠 독일 총리,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 등 유럽 정상들이 화상회의 참석 대상자다.

백악관은 이날 화상 정상회의가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주변 군사력 결집에 대응한 유럽 동맹국들과 정책 공조를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백악관은 대통령과 국가안보팀이 '모든 시나리오'에 따른 군사계획 미세조정을 진행 중이라면서 이 계획에는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에 앞서 병력을 동유럽에 파병하는 것도 포함돼 있다고 밝혔다.

한편 우크라이나 국방부의 최신 정보보고에 따르면 러시아는 우크라이나 국경지대에 12만7천여 병력을 배치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