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장동 40억 의혹' 최윤길 전 성남시의회 의장 구속
'대장동 40억 의혹' 최윤길 전 성남시의회 의장 구속
  • 유영혁 기자
  • 승인 2022.01.19 09:21
  • 수정 2022-01-19 09: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법원, "범죄혐의 소명, 증거인멸 우려"
뇌물수수 혐의 등으로 구속영장이 청구된 최윤길 전 성남시의회 의장이 18일 오전 경기도 수원지방법원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 심문에 출석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뇌물수수 혐의 등으로 구속영장이 청구된 최윤길 전 성남시의회 의장이 18일 오전 경기도 수원지방법원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 심문에 출석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대장동 개발 민간사업자인 화천대유자산관리(화천대유)로부터 거액의 성과급을 챙기기로 한 혐의를 받고 있는 최윤길 전 성남시의회 의장이 구속됐다. 

수원지법 오대석 영장전담판사는 18일 최 전 의장에 대한 구속전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을 벌인 뒤 영장을 발부했다. 

오 판사는 “사후 수뢰혐의에 대한 범죄혐의가 소명되고 증거인멸의 염려가 인정된다”고 밝혔다.

최 전 의장은 2012년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본부장과 남욱 변호사를 연결해준 데 이어 2013년 성남도개공 설립 조례안이 시의회 본회의를 통과할 때 핵심적인 역할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최 전 의장은 조례안 통과의 대가로 화천대유 대주주인 김만배씨 등으로부터 성과급 40억원을 받기로 한 혐의로 구속영장이 청구됐다. 의장직에서 물러난 뒤 2020년부터 화천대유 부회장으로 일해왔다.

그는 이날 오전 영장 심사에 앞서 뇌물 혐의를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죄송하다”고 답했다. 

경찰은 대장동 개발 과정에서 최씨가 뇌물을 받기로 한 혐의를 잡고 지난해부터 수사를 이어왔다.

경찰은 11월 17일 최씨의 경기 광주시 자택과 성남시 화천대유 사무실을 압수수색하고 같은 달 26일 그를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

경찰은 최 전 의장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으며 검찰이 영장을 청구해 18일 수원지법에서 영장실질심사가 열렸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