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희연 '군 위문편지 논란'에 "학생 괴롭힘 멈춰달라"
조희연 '군 위문편지 논란'에 "학생 괴롭힘 멈춰달라"
  • 유영혁 기자
  • 승인 2022.01.15 13:17
  • 수정 2022-01-15 13: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희연 서울시교육감 ⓒ뉴시스·여성신문
조희연 서울시교육감 ⓒ뉴시스·여성신문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이 최근 논란이 된 군 위문편지와 관련해 "학생에 대한 괴롭힘을 멈춰 달라"고 요청했다.

조 교육감은 1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현재 언론 보도와 시민 청원이 이어지고 있는 한 학교의 군인 위문편지 사안과 관련해 서울 교육을 이끄는 이로서 무거운 책임을 느낀다"고 말했다.

조 교육감은 "성실하게 병역 의무를 다하는 중에 온라인에 공개된 편지 내용으로 마음에 상처를 받은 국군 장병들에게 심심한 사과와 위로를 드린다"고 밝혔다.

또 "위문편지를 쓰게 된 교육활동 과정에서 불편함을 느낀 학생들에게도 사과드린다"며 "아울러 학생 신상 공개 등 심각한 사이버 괴롭힘이 벌어지는 상황에 대해서는 강한 우려를 표한다"고 덧붙였다.

조 교육감은 "현재 해당 학교 학생들에 대하여 온·오프라인에서 공격과 괴롭힘이 계속되고 있다"며 "학교에서는 학생의 심리·정서 지원을 위한 상담을 시작했고 교육청에서는 성폭력피해지원센터 등 전문기관과 연계해 학생과 학부모의 상담과 치료를 지원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지금 진행되는 사안을 철처히 조사하겠다"며 "피해 학생들의 인권을 심각하게 침해하는 불법적인 합성사진 등이 삭제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 작성자가 서울의 한 여고 학생으로 표기된 군 위문 편지 내용이 군인을 조롱한 것 아니냐는 지적이 온라인에서 일자 학생들은 학교에서 '편지 작성을 강요당했다'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일부 온라인 커뮤니티 이용자들이 여고 재학생들의 신상 정보를 유출하고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등을 통해 성희롱 메시지를 보내면서 또 다른 논란이 일었다.

서울시교육청 열린교육감 시민청원 게시판에 '미성년자에게 위문편지를 강요하는 행위를 멈춰주세요'라는 제목의 청원에 이날까지 2만5천명 이상이 동의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