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딸 안설희 박사 ‘오미크론·델타 변이 연구’ 뉴욕타임스 게재
안철수 딸 안설희 박사 ‘오미크론·델타 변이 연구’ 뉴욕타임스 게재
  • 진혜민 기자
  • 승인 2021.12.15 17:58
  • 수정 2021-12-15 17: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설희씨 ⓒ국민의당
안설희 박사 ⓒ국민의당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후보의 딸 안설희(32) 박사가 소속된 연구팀이 내놓은 코로나19 바이러스 관련 연구 성과가 뉴욕타임스(NYT)에 실렸다. 안 박사는 펜실베이니아대에서 수학과 화학을 전공하고 스탠포드대에서 박사학위를 취득한 화학자다.

14일 안 후보 측에 따르면 NYT는 12월1일 인터넷 전면에 'The Coronavirus in a Tiny Drop' 제하의 기사를 게재하고 "이 연구를 통해 델타 및 오미크론 변이가 왜 더욱 광범위하게 확산될 수 있는지 설명하고 있다"며 "안 박사는 스파이크 단백질이 열리는 것의 시뮬레이션을 주도했다"고 썼다.  

NYT는 "(안 박사가 소속된) 연구팀은 2020년 고든벨 상(Gordon Bell Special Prize) 수상자였고, 2021년 이상의 연구결과를 가지고 동일한 상에 응모해 5개 결선(finalist)까지 진출했다"고 덧붙였다.

NYT에 따르면 연구팀은 0.25㎛(마이크로미터) 크기의 가상 에어로졸을 만들어 바이러스를 주입하고 관찰함으로써 오미크론 단백질이 델타 단백질보다 양전하를 띠기 때문에 전염성을 높일 수 있다는 결과를 도출했다.

이 연구는 ‘네이처 컴퓨터 과학(Nature Computational Science)’지 12월13일자에도 실렸다. 

안 박사는 특히 지난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3차원 모양 시연 학술을 통해 '슈퍼컴퓨터 학계 노벨상'으로 불리는 고든벨(Gordon Bell) 특별상을 수상했다. 지난 6월에는 미국 화학학회(ACS) 물리화학 부문 '젊은 연구자상'을 받았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