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을 젖소로 비유한 서울우유 광고 논란
여성을 젖소로 비유한 서울우유 광고 논란
  • 이하나 기자
  • 승인 2021.12.08 17:40
  • 수정 2021-12-08 20: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논란 일자 영상 비공개 전환
사진=서울우유 광고 영상 캡쳐
사진=서울우유 광고 영상 캡쳐

서울우유가 여성을 젖소에 비유한 광고 영상을 유튜브에 올렸다가 논란이 일자 비공개로 전환했다.

서울우유는 지난달 29일 공식 유튜브 채널에 “베일에 감춰져있던 그들의 정체는? 서울우유 유기농 우유”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해당 광고 영상을 본 뒤, 감상평을 댓글로 남기면 추첨을 통해 경품을 증정하는 이벤트도 열었다.

52초 분량의 해당 영상은 카메라를 든 한 남성이 “자연 그대로의 깨끗함을 간직한 그곳에서 우리는 마침내 그들의 모습을 카메라에 담는 걸 성공했다”라는 내레이션과 함께 시작한다. 이어 숲속과 목초지에서 흰옷을 입은 여성이 나뭇잎에서 흐르는 물을 마시고, 요가를 하는 장면이 이어진다.

이어 “청정 자연의 깨끗한 물을 마시고, 친환경 유기농 식단을 고집하며 쾌적한 환경에서 평화롭게 살아가는 그들. 조심스럽게 접근해보기로 하는데”라는 나레이션이 이어지고, 풀밭에서 스트레칭을 하는 여성들의 모습이 나온다. 탐험가가 카메라로 이들을 몰래 촬영하려는 순간 나뭇가지를 밟자, 그 소리를 들은 한 여성이 탐험가를 쳐다본다. 그 순간, 여성들이 모두 젖소로 바뀌어져 있다.

영상은 “깨끗한 물, 유기농 사료, 쾌적한 청장 자연 속 유기농 목장에서 온 순도 100% 서울우유, 유기농 우유”라는 나레이션과 우유를 마시는 남성 탐험가의 모습으로 끝이 난다.

해당 영상이 공개된 후 SNS와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여성을 젖소에 비유한 것이냐는 비판과 함께 여성들을 몰래 촬영하는 모습이 불법촬영을 연상시킨다는 지적이 쏟아졌다.

서울우유는 유튜브 등에 올려진 해당 영상을 비공개 처리하며 "영상을 보면 청정 자연에 여성만 있는 것은 아니고 남성도 있다"며 "청정 자연을 강조하려 했고 여성 혐오 의도는 없다"고 해명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