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유치원 내년 3월부터 무상급식
서울 유치원 내년 3월부터 무상급식
  • 유영혁 기자
  • 승인 2021.12.08 17:17
  • 수정 2021-12-08 17: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무상급식 예산, 교육청·시·자치구가 5대 3대 2로 분담
오세훈 서울시장, 조희연 서울교육감이, 이성 서울특별시구청장협회의회장,이 8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서울시교육청 강당에서 유치원 무상급식 업무협약을 체결한 뒤 참석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뉴시스·여성신문(공동취재사진)
오세훈 서울시장, 조희연 서울교육감이, 이성 서울특별시구청장협회의회장이 8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서울시교육청 강당에서 유치원 무상급식 업무협약을 체결한 뒤 참석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뉴시스·여성신문(공동취재사진)

서울 시내 사립유치원을 포함한 모든 유치원이 내년 3월부터 무상급식을 전면 실시한다. 

오세훈 서울시장과 조희연 서울시교육감, 이성 서울시구청장협의회 대표(구로구청장)는 8일 오후 서울 종로구 교육청에서 유치원 무상급식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서울시와 서울시교육청, 각 자치구는 790개 유치원의 유아 약 7만명에게 한끼에 평균 4642원을 지원한다. 예산 699억원 중 서울시교육청이 350억원(50%), 서울시 210억원(30%), 자치구가 139억원(20%)을 각각 부담하게 된다. 

유아 급식비 단가는 식품비 2997원, 관리비 159원, 인건비 1486억원으로 산정했다.

조희연 교육감은 "10년 전 무상급식이 우리 사회의 핫이슈였다"며 "당시에는 무상급식 반대 입장을 취했던 오 시장이 10년이 흐른 2021년에 함께 하게 됐다. 친환경 무상급식이 교육적으로, 복지적으로 의미가 있다고 보고 정책적 전환을 한 날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오세훈 시장은 10년 전 시장직을 걸고 초·중·고 무상급식 찬반 주민투표 끝에 사퇴한 바 있다. 당시에는 초·중·고교 무상급식에 반대하며 조 교육감과 갈등을 빚었으나, 지난 4월 재보궐선거 후보 당시에는 유치원 무상급식을 공약으로 제시했다.

올해 서울 시내 초·중·고 1348개교 83만5천여명이 친환경 무상급식으로 점심식사를 하고 있다. 

경기와 인천, 충남, 충북, 광주, 대전, 울산, 세종, 강원, 전북, 제주 등 11개 시·도는 사립유치원을 포함한 무상급식을 지원하고 있다. 전남과 경북은 일부 지원하는 방식이다. 서울과 부산, 대구, 경남은 올해 2022년 무상급식 도입을 추진해왔다.

오 시장은 이날 협약식에서 "내년부터 서울의 모든 유치원을 대상으로 친환경 무상급식을 전면 도입해 아이들에게는 차별 없고 안전한 급식을 제공하고, 학부모님께는 경제적 부담을 덜어드릴 수 있는 발판을 마련하게 돼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