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 부총리 아들 서울대병원 특실 입원 논란
홍남기 부총리 아들 서울대병원 특실 입원 논란
  • 유영혁 기자
  • 승인 2021.12.03 09:46
  • 수정 2021-12-03 09: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장에게 전화, 남는 1인실 사용"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7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32차 부동산시장 점검 관계장관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여성신문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뉴시스·여성신문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아들이 코로나19로 일반 환자의 병실 확보가 어려운 상황에서 위중증 환자가 아님에도 서울대병원 특실에 입원해 특혜 의혹이 제기됐다. 

KBS는 지난달 24일 홍 부총리의 아들 홍모(30)씨가 고열과 함께 다리 통증을 호소해 서울대병원 응급실을 찾았으나 병원측은 응급상황은 아닌 것으로 판단해 다른 병원에서 진료를 받으라고 안내했다고 보도했다.

홍씨에 대한 응급실 환자 등록도 취소됐고 송씨는 서울대병원을 떠났으나 2시간뒤에 다시 돌아와 특실 입원 결정이 내려진 것으로 알려졌다.

KBS는 이 과정에서 김연수 서울대병원장이 특실 입원 결정을 내렸다는 의혹도 제기했다.

홍 부총리 측은 김연수 서울대병원장과 통화한 사실에 대해서는 인정하면서도 1인실 특혜 의혹에 대해서는 “남이있던 병실을 사용했고, 비용도 모두 지불했다”는 입장을 밝혔다

기재부도 설명자료를 통해 “(홍씨가 입원한) 병동은 코로나 환자병동과 분리돼 코로나 환자 입원과는 전혀 관련 없는 것으로 안다”며 “1인 특실 하루 입원 비용이 70만원 정도인데 의료보험 적용은 10만원대로 나머지는 자부담인데 사용하겠냐고 병원 측에서 물어와 치료가 급하다고 판단해 이를 받아들이고 입원했다”고 해명했다.

김연수 서울대병원장이 특실 입원 결정을 내렸다는 의혹에 대해 “당일 증상에 대한 걱정이 커 평소 친한 김연수 원장과 전화 통화를 한 바 있으나 병실은 사용료가 높아 남아있던 특실에 입원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이틀간 항생제 치료 후 약간 증상이 나아지기도 했고, 하루 입원비도 부담이 커 11월26일 퇴원 신청해 이후 자택에서 약 복용하며 치료했다”며 “퇴원 당일 이틀 병실 등 치료비 142만원을 납부했다”고 설명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