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토킹 3번 이상 신고하면 시·도경찰청이 지휘한다
스토킹 3번 이상 신고하면 시·도경찰청이 지휘한다
  • 이세아 기자
  • 승인 2021.12.01 00:39
  • 수정 2021-12-01 09: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찰 현장 대응력 강화 TF 3차회의
층간소음 등 생활불편 신고도 반복되면 지휘 강화
서울 종로구 서울지방경찰청. ⓒ뉴시스·여성신문
서울 종로구 서울지방경찰청. ⓒ뉴시스·여성신문

경찰은 앞으로 스토킹이나 층간소음 등 생활 불편 관련 신고가 3회 이상 들어오면 지휘를 강화하기로 했다.

30일 경찰청 ‘경찰 현장 대응력 강화 TF’는 3차 회의를 열고 이처럼 결정했다.

현장 경찰관들의 목소리를 듣고 개선 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자문단도 운영하기로 했다. 자문단은 12월 3일까지 현장 경찰관 약 50명을 지원받아 꾸린다.

경찰은 스토킹 신변보호를 받던 여성이 스마트워치로 구조 요청을 보냈으나 경찰이 실패해 결국 여성이 살해된 사건, 출동한 경찰관이 범행 현장에서 이탈한 인천 층간소음 흉기난동 사건 등 잇따른 부실 대응으로 비판을 받고 있다. 대책 마련을 위해 구성된 TF는 ▲긴급상황 대응 시스템 개선 ▲현장경찰 역량강화 ▲인력·예산·장비 개선 ▲적극적 법집행을 위한 법령 개정 등을 검토하기로 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