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수처, '이성윤 공소장 유출 의혹' 대검 압수수색
공수처, '이성윤 공소장 유출 의혹' 대검 압수수색
  • 유영혁 기자
  • 승인 2021.11.26 13:44
  • 수정 2021-11-26 13: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후 수원지검 압수수색 예정..수사팀 검사 일부 참관 예정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소속 검사와 수사관들이 26일 오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정보통신과를 압수수색하기 위해 청사로 들어가고 있다. ⓒ뉴시스·여성신문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소속 검사와 수사관들이 26일 오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정보통신과를 압수수색하기 위해 청사로 들어가고 있다. ⓒ뉴시스·여성신문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가 '이성윤 서울고검장 공소장 유출 사건'과 관련해 26일 대검찰청 서버를 압수수색했다.

법조계에 따르면 공수처 수사3부(부장검사 최석규)는 이날 오전 10시부터 검사 및 수사관 등 10여명을 보내 검찰 내부 이메일과 메신저 등을 확보하기 위해 대검찰청 정보통신과 압수수색에 들어갔다. 

이날 오후에는 수원지검을 압수수색할 예정이다. 공수처는 지난 23일 김학의 불법 출국금지 수사에 외압을 행사한 혐의로 이 고검장을 기소한 전 수원지검 수사팀에 대검 및 수원지검 압수수색에 참관하라고 통보했다. 참관 통보를 받은 당시 수사팀 소속 검사 3~4명이 이날 압색 과정을 참관할 예정이다.

지난 5월 이 고검장 기소 당시 수사팀 소속이 아니었으나 압색 대상에 포함되자 유감을 표명한 임세진 부산지검 공판부 부장검사도 연차를 내고 참관한다.

수원지검 전 수사팀 검사들은 공수처의 압색 통보를 받은 다음날인 지난 24일 "표적수사"라며 반발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