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대장동 의혹' 곽상도 자택·하나은행 본점 압수수색
검찰, '대장동 의혹' 곽상도 자택·하나은행 본점 압수수색
  • 유영혁 기자
  • 승인 2021.11.17 11:35
  • 수정 2021-11-17 11: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장동 개발 민간 사업자인 화천대유에 편의를 봐준 대가로 50억원을 받은 의혹을 받고 있는 곽상도 전 의원이 15일 오후 서울 양천구 서울남부지방법원에서 열린 20대 국회 패스트트랙 충돌 사건 관련 공판에 출석한 뒤 나오고 있다.  ⓒ뉴시스·여성신문
대장동 개발 민간 사업자인 화천대유에 편의를 봐준 대가로 50억원을 받은 의혹을 받고 있는 곽상도 전 의원이 15일 오후 서울 양천구 서울남부지방법원에서 열린 20대 국회 패스트트랙 충돌 사건 관련 공판에 출석한 뒤 나오고 있다. ⓒ뉴시스·여성신문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곽상도 전 의원의 주거지 압수수색에 들어갔다. 

17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전담수사팀(팀장 김태훈)은 이날 오전 곽 전 의원의 주거지와 그가 사용하던 사무실 등을 압수수색 중이다.

검찰이 곽 전 의원 주거지 등을 압수수색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검찰은 수사 초기인 지난달 1일엔 곽 전 의원 아들 병채씨의 집을 압수수색한 바 있다.

검찰은 대장동 의혹 관련자들 조사 과정에서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씨가 곽상도 전 의원을 통해 하나은행 컨소시엄이 무산될 수 있었던 상황을 넘기는 데 도움을 받았다는 정황을 포착해 수사하고 있다. 검찰은 곽 전 의원의 아들 병채씨가 화천대유로부터 받은 퇴직금 50억원을 이에 대한 대가로 의심하고 있다.

앞서 검찰은 병채씨를 여러 차례 불러 경위를 조사헸다.

검찰은 이날 오전 서울 중구에 위치한 하나은행 본점 압수수색도 진행하고 있다. '대장동 PF' 관련 부서인 부동산금융부 등이 압수수색 대상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하나은행이 컨소시엄을 구성할 때 수천억원대 이익을 예상하고서도 화천대유 측에 이익을 몰아준 혐의 등으로 고발된 사건도 함께 수사하고 있다. 이와 관련해 검찰은 최근 당시 실무자였던 이모 부장을 재차 불러 조사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